中의 언론 위장사이트 38곳 적발, 친중반미 여론전 시도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2023.11.13 15:00
글자크기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국내 언론사인양 위장해 중국을 홍보하고 미국을 비난하는 기사를 대거 게재해 온 웹사이트 38곳이 적발됐다. 이들은 중국 언론홍보업체 등이 국내 언론사로 위장해 운영해 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가정보원은 이스트시큐리티, SK쉴더스, S2W, 윈스 (13,990원 ▲30 +0.21%) 등 합동 분석 협의체 소속 기업들과 함께 조사에 나선 결과 국내 언론사로 위장한 웹사이트 38곳에서 기사 형식의 콘텐츠를 국내에 무단 유포한 정확을 포착하고 국내 여론 조성에 악용되기 전에 차단에 나설 것이라고 13일 밝혔다.



국정원에 따르면 중국 언론홍보업체 하이마이(Haimai), 하이션(Haixun) 등은 정상적 국내 언론사 사이트로 위장하기 위해 △ 언론사명 및 도메인을 실제 지역 언론사와 유사하게 제작하고 △ 국내 언론사 기사를 무단 게재하며 △ 한국디지털뉴스협회 회원사인 것처럼 사칭하기도 했다.

또 정체 불명의 한 배후 조직은 해당 사이트들과 보도자료 배포 서비스인 뉴스와이어를 활용해 '중국정부의 코로나 공조 성과' '한국의 민주주의 정상회의 참석, 득보다 실이 많다' 등 친중·반미 콘텐츠를 유포하며 국내 여론 조성에 악용했다.



국정원은 "위장 언론사 사이트에 게시된 콘텐츠가 최근 SNS를 통해 유포되는 등 다양한 방법이 시도된다는 점에서, '배후세력의 사이버 영향력 활동' 가능성이 있어 조속한 조치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했다"며 "유관부처와의 협조를 통해 해당 사이트 차단에 나설 예정"이라고 했다.

또 "미국 맨디언트사의 '중국의 영향력 활동' 보고서에도 이번 활동과 유사한 사례가 나와있다"며 "중국의 국내 사이버 영향력 확대 활동을 예의주시 중"이라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