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원 "임신 사실 못 믿어…♥안정환에 임신테스트기 시켜봤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3.11.11 05:30
글자크기
이혜원 "임신 사실 못 믿어…♥안정환에 임신테스트기 시켜봤다"


미스코리아 출신 이혜원이 남편 안정환에게 임신 테스트기를 시켜봤다고 고백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남의 나라 살아요 - 선 넘은 패밀리'에서는 안정환 이혜원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이혜원은 임신 당시를 떠올리며 "첫째 임신한 걸 알았는데 그때 외국에 있었기도 하고 어렸기에 긴가민가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혜원은 "임신 테스트기에 두 줄이 나왔는데, 두 번째 했더니 한 줄이 나왔다. 다시 했더니 또 두 줄이 나왔다"라며 "남편이 왔을 때 '미안한데 임신 테스트를 당신이 해 보면 안 되냐. 기계가 안 맞는 거 같다'라고 했더니 남편이 해 봤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세윤이 "내가 들은 게 맞냐. 남자도 검사가 되냐"라고 혼란스러워하자 이혜원은 "해 봤더니 남자는 아무 줄도 안 나오더라"라고 대답했다.

이에 유세윤이 "진짜 해 본 거냐"고 거듭 묻자, 안정환은 "기쁜 일이지 않냐. 나의 2세가 생긴다는데 뭘 못 하겠냐. 다 해 보지"라고 쿨하게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원 "임신 사실 못 믿어…♥안정환에 임신테스트기 시켜봤다"
이혜원은 "다음 날 (임신을) 완벽하게 확신했다. 안정환이 밖에 대고 동네방네 소리 질렀다. 한국이 아니니 '우리 와이프 임신했다'고 소리를 지르더라"라고 임신 확인 당시를 떠올렸다.


한편 영국에서 한 달살이를 했다는 이혜원은 "내 생에 가장 행복한 때였다. 집을 나왔고 혼자 있고 아이도 없고 남편도 없었다"라며 "내가 내 공부하기 위해 나간 거였다"라고 전했다.

이혜원은 "4월에 갔는데 내 생일이었다. 생일에 혼자 외롭게 있었는데 초인종이 울렸다"며 "편지와 함께 꽃다발이 왔더라. 그 사진을 카톡에 계속 남겨놨다. 혼자 편지를 읽으니 눈물이 그렇게 나더라. 그때 남편에게 잘하자고 결심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안정환은 "편지 잘 읽었냐. 한 달만 더 있다 오면 안 되냐고 썼다"라고 장난쳤다. 이어 "나도 한 달살이 하고 싶다"라고 중얼거렸지만, 이혜원은 모른 척 화제를 넘겨 웃음을 더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