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외국인 타자 알포드, 오금 통증으로 1타석만 소화한 뒤 교체 "선수 보호 차원"

스타뉴스 수원=김우종 기자 2023.11.11 16:02
글자크기
알포드. /사진=뉴시스알포드. /사진=뉴시스


KT 위즈의 외국인타자 앤서니 알포드가 한국시리즈 4차전 도중 부상으로 교체됐다.

알포드는 11일 수원 KT 위즈 파크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2023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4차전에서 7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알포드는 3회말 선두타자로 첫 번째 타석을 맞이했다. 이어 LG 선발 김윤식을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2루 땅볼로 물러났다.

KT가 득점 없이 이닝을 마친 가운데, 알포드는 4회초 수비를 앞두고 신인 외야수 정준영 대신 교체 아웃됐다.



이에 대해 KT 관계자는 "알포드가 주루 플레이를 마친 뒤 오른쪽 오금 부위에 통증을 느껴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했다. 현재 병원 검진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알포드는 전날(10일)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5타수 2안타로 부활의 기미를 보였으나, 아쉽게 이날 경기서 부상으로 조기에 이탈하고 말았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