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 몰리자 웃음짓는 한국콜마…3분기 韓 매출 최고치 경신

머니투데이 조한송 기자 2023.11.10 15:24
글자크기
관광객 몰리자 웃음짓는 한국콜마…3분기 韓 매출 최고치 경신


한국콜마 (46,950원 ▲750 +1.62%)가 3분기 별도 기준 역대 최고 매출액을 경신했다. 중국 단체 관광이 재개되면서 올리브영을 찾는 관광객을 중심으로 국내 인디 브랜드들의 매출이 늘어난 영향이 컸다.



한국콜마는 10일 연결재무제표 기준 3분기 영업이익(잠정)이 3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1.5% 늘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164억원으로 9%, 당기순이익은 198억원으로 204% 각각 늘었다. 하지만 당초 증권가에서 예상한 실적 전망 평균치와 비교하면 영업이익과 매출액 모두 25%, 6% 가량 밑돌았다. 국내 수주량이 최대치를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일회성 비용 등의 영향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먼저 국내 실적인 한국콜마의 별도 매출액은 186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 늘었다. 3분기 매출액 기준으로는 최고치다. 중국 단체 관광이 재개되면서 올리브영 등에서 인디 브랜드들의 수요가 늘어난 영향이 컸다. 이에따라 영업이익은 131억원으로 26% 증가했다.



중국 법인은 특히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중국 매출액은 403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했다. 한국콜마는 중국에 북경콜마, 무석콜마 등 2개 법인을 두고 있는데 무석 법인에서 매출이 51% 늘어나며 성장을 견인했다. 자외선 차단 제품을 중심으로 거래를 텄던 고객사들이 쿠션, 파운데이션, 에센스로 카테고리를 확장해나간 영향이다. 더불어 현지 인기 브랜드사의 물량을 확보하면서 영업이익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북미는 매출액 218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2.9% 늘었다. 미국 1위 고객사의 립 제품이 인기를 끌면서 매출액이 전년대비 33% 늘었다. 다만 북미는 물류 비용이 일시적으로 늘어나며 적자를 지속했다.

화장품 용기 제조업체인 연우는 매출액 612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13.2% 늘었다. 국내 매출은 37% 늘었지만 수출이 10% 줄었다. 영업이익은 16억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이밖에 HK이노엔은 매출액으로 2156억원으로 전년 대비 8.8% 늘었다. 영업이익은 224억원으로 전년 대비 0.9% 늘었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2분기에 이어 선케어 제품 판매 호조가 지속됐고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인디브랜드 등 고객사 수주가 늘어난 점도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