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ETF' 삼성자산운용…금융위원장 공로상 수상

머니투데이 이사민 기자 2023.11.10 10:45
글자크기

2023 글로벌ETP 콘퍼런스 서울

10일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2023 글로벌ETP 콘퍼런스 서울'에서 삼성자산운용이 금융위원장상인 공로상을 수상하는 모습.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원장(왼쪽)과 서봉균 삼성자산운용 대표(오른쪽) /사진제공=삼성자산운용10일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2023 글로벌ETP 콘퍼런스 서울'에서 삼성자산운용이 금융위원장상인 공로상을 수상하는 모습.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원장(왼쪽)과 서봉균 삼성자산운용 대표(오른쪽) /사진제공=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은 한국거래소에서 주최하는 '2023 글로벌ETP(상장지수상품) 콘퍼런스 서울'에서 국내 ETF(상장지수펀드) 시장 100조원 달성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금융위원장상인 공로상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자산운용의 ETF 브랜드인 KODEX는 국내 ETF 시장의 21년 역사를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삼성자산운용은 2002년 국내 최초 ETF인 'KODEX 200 (36,350원 ▲515 +1.44%)'을 시작으로 △해외형 △채권형 △파생형 ETF 등을 국내 최초로 연이어 상장했다.

2008년에는 국내 최초 테마형 ETF인 'KODEX 삼성그룹 (9,300원 ▲105 +1.14%)' ETF를 상장해 지수형이 아닌 테마 및 전략형 ETF도 성공할 수 있다는 선례를 남겼다. 2009년과 2010년에는 아시아 최초로 인버스와 레버리지 ETF를 상장했다. 최근에는 만기매칭형, 무위험지표금리형(KOFR 및 SOFR) ETF를 시장에 선보였다.



KODEX는 2021년 순자산 30조원을 돌파한 후 2년 만에 10조원 이상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며 지난달에는 업계 최초로 45조원을 돌파했다. KODEX는 올해만 순자산을 13조원 이상 늘렸다. 지난 9일 종가 기준 177개 종목, 순자산 46조원으로 시장 점유율 약 41%를 기록해 업계 1위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지난 21년간 금융당국, 거래소, 판매사 등과 함께 투자자에게 필요한 ETF를 개발하고 운용하기 위해 고민한 노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국내 ETF 산업의 성장을 주도하고 한국 자본시장의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