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리페이, 카카오 '주문하기 by(바이) 요기요' 매출 단독 선정산

머니투데이 허남이 기자 2023.11.10 17:04
글자크기
소상공인 선정산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얼리페이는 카카오 '주문하기 by(바이) 요기요'의 매출을 단독 선정산 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얼리페이사진제공=얼리페이


얼리페이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발생한 모든 카드 매출을 바로 다음날 입금 시켜주는 선정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서울대학교 기술지주, 팁스, 엠와이소셜컴퍼니, 키움인베스트먼트로부터 시드투자를 받았다. 특히 현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선정산을 통해 이른바 자금 유동성을 혁신한 핀테크 스타트업이다.

얼리페이 관계자는 "지난 10월 19일 카카오가 기존 '카카오톡 주문하기' 서비스를 요기요에 운영 일임한다고 했으며, 11월 21일 새로운 주문하기 서비스인 '주문하기 by(바이) 요기요'로 개편된다"며 "이 파트너십을 통해 카카오톡 앱 내에서 접근할 수 있는 요기요 웹페이지(모바일웹) 형태로 구축될 예정이며, 주문(포장, 배달) 및 정산 등 서비스 또한 요기요가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얼리페이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주문하기 by(바이) 요기요와 같은 배달 플랫폼은 물론 모든 카드사의 매출에 대해 선정산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 밖에 매일 매출 데이터 제공 및 카카오톡 알림톡 제공, 5만 원 상당의 무료 손해배상보험 제공 등 가게 운영에 필요한 부가 서비스를 무상 제공한다. 결과적으로 복잡한 매출 정산 업무로부터 사장님들을 해방시키고, 현금 확보(원활한 자금 흐름)를 통한 안정적인 가게 운영을 지원하게 됐다.

얼리페이 관계자는 "오프라인 선정산 분야 선두주자 얼리페이는 특히 '요기요' 배달 플랫폼을 선정산 하는 유일한 서비스"라며 "앞으로 카카오의 '카톡 배달', '포장 주문' 서비스를 요기요가 맡게 되며, '주문하기 by(바이) 요기요'의 매출에 대한 익일 정산이 얼리페이를 통해 가능해진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