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벨]신성이엔지, 3분기 실적 주춤…수주 증가에 내년 회복 기대

머니투데이 성상우 기자 2023.11.09 15:14
글자크기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신성이엔지 (2,210원 ▼10 -0.45%)는 지난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이 1295억원, 영업손실은 32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7%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적자로 돌아섰다. 3분기 누적기준 매출액은 4078억원, 영업이익은 34억원이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반도체 클린룸·이차전지 드라이룸 사업을 영위하는 클린환경(CE) 부문의 올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 감소한 1155억원, 영업손실은 24억원을 기록했다.



반도체 업황 침체로 국내 주요 프로젝트 공사 및 투자가 지연된 것이 원인이다. 일부 프로젝트가 순연되면서 매출이 늘지 못했다. 제조 비용·인력 투입 등 판관비 부담과 가동률 감소로 분기 적자를 기록했다.

다만 회사 측은 그동안 지연됐던 프로젝트 공사가 최근 재개되고 있고 수주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만큼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에서만 발생한 분기별 신규 수주액은 1000억원 수준이며 3분기 말 기준 수주 잔고는 2321억원이다. 2분기말 대비 300억원 이상 증가한 수치다.

신성이엔지 관계자는 이에 대해 “프로젝트나 수주가 취소된 것이 아니기에 향후 반도체 경기가 회복돼 가며 점진적인 매출 증가와 수익 개선이 예상된다”며 “3분기를 저점으로 4분기부터 회복세가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태양광 모듈 및 EPC 사업을 영위하는 재생에너지(RE) 사업부문 매출은 13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3% 줄었다. 영업이익은 -2억원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고금리로 인한 국내 태양광 시장의 수요 위축 및 가동률 저하가 원인이다. 이에 신성이엔지는 에너지 IT 분야로 신사업을 확장하고 해외시장 진출 및 EPC 역량 강화 등을 통해 매출 비중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 관계자는 “내년에는 국내 보다 해외 매출 비중이 커지는 해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각 현지법인과 국내 지원부서간에 유기적인 업무 협조를 도모하고 효율적 운영 계획을 통해 매출 성장과 수익 개선을 모두 이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