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전력설비 전주기 빅데이터 기반 자산관리시스템 본격 운영

머니투데이 나주=나요안 기자 2023.11.09 11:48
글자크기

고장·진단·부하량 등 설비 데이터(1150억건) 통합…자산관리 플랫폼 오픈

한국전력이 지난 7일 본사 비전홀에서 빅데이터 기반 전력설비 자산관리시스템(AMS) 오픈식을 개최했다. /사진제공=한국전력한국전력이 지난 7일 본사 비전홀에서 빅데이터 기반 전력설비 자산관리시스템(AMS) 오픈식을 개최했다. /사진제공=한국전력


한국전력이 지난 7일 본사 비전홀에서 빅데이터 기반 전력설비 자산관리시스템(AMS)의 오픈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9일 밝혔다.



AMS(Asset Management System)는 전력설비 생애주기 빅데이터 기반의 고장확률과 고장발생 시 영향을 종합 평가하고 최적 교체 대상 우선순위를 제공하여 효율적 설비투자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한전뿐 아니라 대부분의 글로벌 전력회사는 노후 설비의 증가로 인해 안정적인 설비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전은 이러한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키 위해 합리적인 투자로 낮은 설비 위험도를 유지할 수 있는 전력설비 자산관리시스템 구축을 추진했다.



특히 한전에 특화된 리스크 평가 알고리즘을 개발키 위해 사내 전문가 역량을 결집해 설비 운영 노하우를 반영하고 최적화했으며, 사용자 맞춤형 UI와 기능을 전면 개발하는 등 자산관리 핵심기술과 역량을 확보했다.

AMS 적용 대상 전력설비는 송배전 주요설비 10종(250만대, 8만c-km)이며, 분산된 운영시스템의 데이터(1150억건)를 연계 및 정제하여 고품질의 통합 DB를 구축했다.

한전은 향후 AMS의 빠른 정착에 주력해 구체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속적인 신기술 개발과 창의적 혁신으로 성능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김동철 한전사장은"최적의 설비 교체 시기를 선정하여, 전력공급 신뢰도를 높이면서도 투자 비용을 크게 낮출 수 있는 자산관리시스템은 회사가 겪고 있는 재무위기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고 기대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