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고용 대박 났다"…전기차 등장에 웃는 나라들, 어디?

머니투데이 김희정 기자 2023.11.09 08:11
글자크기

미 IRA 후광효과에 웃는 멕시코, 시내엔 中 전기차 넘쳐…
유럽서 헝가리는 '완전 고용', 체코·슬로바키아는 '울상'…
일본차 공장 많던 태국에는 이제 중국 업체 투자 급증…
내연기관차 광물 풍부한 남아공, 실업 등 경제 여파 우려

중국 BYD의 전기차 중국 BYD의 전기차


미국에서 전기차 재고가 늘면서 가격 인하에 불이 붙었지만 전기차 전환 흐름 자체는 거스를 수 없다. 블룸버그NEF는 모든 형태의 전기차 판매 누적가치가 2050년까지 57조 달러(약 7경46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하는데 이미 그 여파로 국가 및 지역별 희비가 교차하고 있다.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로의 전환이 세계 각국의 경제를 재편하고 정치적 동맹까지 위협하는 상황이다.



미국은 북미에서 제조된 전기차를 구매할 경우 소비자에게 최대 7500달러의 세금공제 혜택을 적용하는데 멕시코가 이 정책의 승자 중에 승자다. 제너럴모터스, BMW, 포드, 스텔란티스, 기아차가 멕시코에서 전기차 생산을 확대하기로 결정했고 테슬라는 북부 누에보 레온주에 초대형 공장을 건설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하지만 멕시코시티의 거리를 누비는 베모(Vemo) 브랜드 택시는 중국 BYD와 안후이 장화이자동차그룹의 전기차다.

"완전고용 대박 났다"…전기차 등장에 웃는 나라들, 어디?
서구 자동차업체들이 미국을 겨냥해 멕시코에서 생산에 박차를 가하는 동안, 중국 자동차 업체들은 멕시코 현지인을 타깃으로 공격적으로 판매를 늘리고 있다. 멕시코는 러시아 다음으로 큰 중국차 수입국이다. 마티아스 고메즈 레오토 유라시아그룹 멕시코 수석연구원은 "중국이 멕시코에 투자하는 논리는 관세를 피하고 미국 시장에 접근하기 위한 것"이라며 "미국 IRA(인플레이션 감축법)는 멕시코의 제조업 생태계 발전을 가속화하고 중국도 멕시코 투자를 통해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헝가리 동쪽 국경의 데브레첸은 수세기 동안 부다페스트에 밀려 제2의 도시였으나 유럽 내 경쟁자를 제치고 중국, 미국, 독일에 이어 세계 4번째로 큰 배터리 생산지로 도약하고 있다. 인구 20만명의 데브레첸은 외곽에 BMW가 새 전기차 공장을 건설 중이고, 중국의 컨템포러리 암페렉스 테크놀로지가 유럽 최대 규모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데브레첸은 지난 8년간 125억유로(134억달러)의 외국인직접투자를 유치했고, 같은 기간 산업단지 면적이 10배 이상 늘어 4만 헥타르가 넘었다. 노동시장이 완전고용 상태에 달하면서 주택이 부족하다.

반면 내연기관 차량 생산을 많이 하는 체코와 슬로바키아는 전기차 전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멕시코시티=AP/뉴시스] 20일(현지시각)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플라잉맨들이 '단사 데 로스 볼라도레스'(하늘을 나는 사람들) 공연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줄에 거꾸로 매달린 채 기둥 주변을 돌아내려 오면서 악기 등을 연주한다. 이 공연은 히스패닉 시대 이전 극심한 가뭄을 끝내고 비가 내리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신들을 달래는 일종의 '기우 의식'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2023.09.21.[멕시코시티=AP/뉴시스] 20일(현지시각)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플라잉맨들이 '단사 데 로스 볼라도레스'(하늘을 나는 사람들) 공연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줄에 거꾸로 매달린 채 기둥 주변을 돌아내려 오면서 악기 등을 연주한다. 이 공연은 히스패닉 시대 이전 극심한 가뭄을 끝내고 비가 내리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신들을 달래는 일종의 '기우 의식'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2023.09.21.
아시아에선 태국이 10년 전 동부 지역을 '아시아의 디트로이트'로 일군 일본 제조업체들 대신 중국 전기차 제조사들의 구애를 받고 있다. BYD가 180억바트(5억7000만달러), 창안자동차가 90억바트 규모의 첫 해외 공장 건설 계획 발표했다. 만리장성자동차와 상하이자동차도 태국 동부 해안의 산업단지에 공장을 설립했다.


태국은 소비자 차원의 전기차 도입 장려책으로 430억 바트의 예산을 배정했고, 지난해에는 동남아 최초로 승용 전기차에 최대 15만 바트까지 현금보조금을 지급했다. 올해 말까지 대부분의 전기차 수입 및 소비세가 면제되며 그 대신 전기차 제조사는 내년부터 태국 현지에서 제품을 생산해야 한다. 태국 투자청에 따르면, 올해 1~8월까지 외국인 투자 신청서는 1년 전보다 73% 늘어 총 3365억바트에 달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광산 도시들은 전기차 전환기를 맞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 남아공은 전 세계 백금족(PGM) 매장량의 약 5분의 4를 보유하고 있고 내연기관의 촉매변환기(일부 독성가스를 덜 해로운 가스로 변환하는 자동차 배기시스템의 일부)에 사용되는 팔라듐의 주요 생산국이다. 문제는 전기차 시대엔 이런 부품이 필요하지 않다는 것이다. 실업 등 경제 여파가 우려된다. 백금족 채굴에는 약 17만5000명의 광부가 참여하는데 이들은 보통 약 10명의 가족을 부양한다. 백금족 금속 중 하나인 팔라듐 가격은 지난 1년 동안 약 40% 하락했다.

캐나다는 남아공과 반대 입장이다. 온타리오의 야생지대 이른바 '불의 고리'에는 670억달러(87조원) 이상의 가치가 있는 배터리 핵심 광물 매장지가 있다. 니켈, 구리, 크로마이트, 백금 등이 풍부한 만큼 전기차 부품 공급망의 요새가 될 수 있지만 환경보호와 원주민의 반대로 수십년간 채굴에는 진척이 없는 상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