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수소...무탄소에너지 모든 것, 두산에너빌리티에"

머니투데이 김도현 기자 2023.11.08 09:19
글자크기
지난 7일 '2023 인베스트 코리아 써밋'에서 발표 중인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사장지난 7일 '2023 인베스트 코리아 써밋'에서 발표 중인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사장


"원전, SMR, 해상풍력, 수소 등 무탄소 에너지에 필요한 모든 것, 두산에너빌리티에 있습니다."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사장이 '2023 인베스트 코리아 써밋'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번 행사는 외국인 투자유치 활성화와 2030 세계박람회(EXPO) 부산 유치 홍보를 위해 지난 6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했다. 사흘간 열리는 이번 행사에 두산에너빌리티는 국내 앵커기업 자격으로 발표에 나섰다. 앵커기업은 특정 산업·지역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기업을 일컫는다.

7일 연단에 오른 정 사장은 "지구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에너지 분야는 탄소중립을 위해 노력해야 하고, 그 과정에서 에너지 안보도 반드시 확보해야 한다"면서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를 동시 달성하는 가장 현실적인 방안은 재생에너지와 함께 원자력, 수소 등 고효율 무탄소 에너지를 활용하는 무탄소 에너지의 확산"이라고 설명했다.



또 "대형원전, SMR, 해상풍력 등을 통해 무탄소 전기를 공급하고, 남는 전기는 수전해로 청정 수소를 생산해 각종 산업, 운송 등에 사용할 수 있다"며 "또 전력이 부족한 상황에선 수소를 두산에너빌리티가 개발 중인 수소터빈에 공급해 다시 전기를 만들거나, 수소연료전지를 통해 분산전원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무탄소 에너지를 활용한 에너지 시스템을 구축하면 탄소중립은 물론 국내 에너지 자립에 기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무탄소 에너지 핵심 기술을 지속 개발하고 사업화 속도를 높이고 있다. 우선 청정 전기 생산을 위한 대형원전, SMR, 해상풍력 등 무탄소 발전 주기기 경쟁력을 높이며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청정 수소 생산 기술도 고도화 중이다. 풍력발전과 연계한 청정 수소 생산 시스템은 개발 완료했고, 원전을 활용한 수소생산 기술도 개발하고 있다. 아울러 청정 수소로 전기를 생산하는 수소터빈은 2027년 400MW급 수소전소터빈 개발을 목표로 매진하고 있다.

정 사장은 "지속 가능한 지구를 위한 에너지 기술을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지난해 두산에너빌리티로 사명을 변경했다"며 "무탄소 에너지에 필요한 모든 기술과 역량을 보유한 만큼 앞으로 이를 통해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라는 두 목표를 모두 달성할 수 있도록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