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페이, 나란히 외형성장…오프라인 승자는?

머니투데이 황예림 기자 2023.11.09 05:43
글자크기
/사진=윤선정 디자인기자/사진=윤선정 디자인기자


양대 핀테크인 네이버페이와 카카오페이의 3분기 누적 결제액이 1년 전보다 각각 23%, 1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사 모두 외형성장에 성공했으나 네이버페이가 오프라인 결제액을 비롯, 매출과 직결된 지표에서 더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였다. 다만 카카오페이는 온라인 송금을 포함한 거래액 부문에서 네이버페이를 압도적으로 앞서고 있다.



9일 네이버페이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누적 결제액은 15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3분기 12조4000억원 대비 22.6% 늘었다. 결제액은 네이버페이를 이용해 상품·서비스 등을 결제한 금액을 집계한 수치로, 온라인 송금액은 제외된다.

같은 기간 카카오페이의 매출기여거래액은 9조1000억원에서 10조5000억원으로 15.4% 증가했다. 매출기여거래액은 카카오페이가 전체 거래액 중 매출에 영향을 미치는 거래액만 따로 집계한 수치다. 결제액은 매출기여거래에 포함되지만 온라인 송금액은 제외된다. 가맹점으로부터 수수료수익을 얻을 수 있는 결제 서비스와 달리 온라인 송금은 수익에 직접적으로 기여하는 서비스가 아니어서다. 외려 온라인 송금이 이뤄질 때마다 페이사가 은행에 수수료를 지불해야 하기 때문에 서비스만 놓고 보면 적자 사업에 가깝다.



오프라인 결제 부문에서도 네이버페이의 실적이 더 가파르게 상승했다.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발생한 네이버페이의 3분기 누적 결제액은 1조7000억원으로, 1년 전 8000억원대에서 약 2배 급증했다. 반면 카카오페이의 3분기 오프라인 누적 결제액은 작년 동기 대비 약 29% 증가했다. 카카오페이는 오프라인 결제액의 세부 수치를 공개하지 않는다.

삼성페이와 제휴가 네이버페이의 오프라인 성장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3월 네이버페이는 자사 앱에서 삼성페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 오프라인 결제 편의성을 높였다. 현재 국내 대부분의 가맹점에선 네이버페이로 결제가 가능하다.

네이버페이의 결제액 성장률이 카카오페이를 앞서면서 매출액에서도 네이버페이가 더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네이버페이(네이버 핀테크 부문)의 3분기 누적 매출액은 3408억원으로, 1년 전 2962억원과 비교해 15.1% 증가했다. 이 기간 카카오페이의 누적 매출액은 1414억원에서 1589억원으로 12.4% 늘었다.


다만 온라인 송금을 포함한 거래액에선 카카오페이가 핀테크 1등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의 올해 3분기 누적 거래액(매출기여거래액+온라인 송금액 등)은 36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30조5000억원 대비 18.7% 증가했다. 네이버페이는 온라인 송금 규모가 미미해 해당 수치를 따로 공개하지 않는다.

네이버 쇼핑 등을 기반으로 결제 중심의 성장을 하고 있는 네이버페이와 달리 온라인 송금 비중이 높은 카카오페이는 거래액 지표를 중요하게 여긴다. 핀테크의 지향점인 종합금융플랫폼으로 거듭나기 위해선 월간활성사용자(MAU)가 늘어야 하는데, 온라인 송금 서비스 등을 통해 앱으로 유입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실제 카카오페이의 MAU는 올해 3분기 기준 2350만명으로, 네이버페이의 8월 MAU인 1680만명에 비해 1.4배 많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