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 전기차 시세, 전월 대비 최대 -8%..."신차 할인 등 영향"

머니투데이 이태성 기자 2023.11.07 08:32
글자크기
국내 중고차 시장에서 전기차의 약세가 지속되고 있다.

직영중고차 플랫폼 기업 K Car(케이카)가 국내 중고차 시장에서 유통되는 출시 12년 이내 740여개 모델을 대상으로 평균 시세를 분석한 결과, 중고 전기차 시세가 전월 대비 최대 8% 하락했다고 7일 밝혔다.



주요 모델을 보면 우선 국산 중에서는 △현대 아이오닉6 -4.9% △기아 쏘울 EV -4.5% 등이 하락세를 보였다. 수입 브랜드 중에서는 △볼보 C40 리차지 -8.4% △르노 조에 -8.1% △푸조 e-DS3 크로스백 -5.5% △벤츠 EQE V295 -4.7% △BMW i4 -4.7% △테슬라 모델3 -2.4% 등의 시세 하락폭이 크게 나타났다.

같은 기간 휘발유 모델은 -1.2%, 경유와 하이브리드 모델은 각각 -0.8%, LPG 모델은 -0.6% 등의 하락세를 보였다. 중고차는 특성상 평균 매달 1% 안팎의 감가가 이뤄지는 것이 일반적 반면, 중고 전기차는 중고차 평균 감가 이상으로 감가가 이뤄지는 것으로 분석된다.



중고 전기차 시세는 하반기 들어 지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7월 보합(-0.2%) 수준이던 중고 전기차 평균 하락률은 8월 -0.9%, 9월 -1.7%, 10월 -2.5%, 11월 -2.0%를 기록하고 있다.

전기차는 친환경 트렌드와 소음이 적은 정숙성 등의 장점이 부각되며 한때 인기를 끌었지만, 충전 인프라 부족과 정부 보조금 지원에도 불구하고 높은 판매가격 등으로 인해 수요가 정체를 겪고 있다.

여기에 제조사들의 가격 인하와 프로모션 할인, 정부 보조금 확대 등도 영향을 끼쳤다. 중고차 시세 산정의 기준점이 되는 신차 실구매가가 내려가면서 중고차 시세 역시 하락했다. 제조사들은 판매 부진에 따른 자체적인 할인 정책은 물론 정부 당국이 출고가 인하 모델에 대한 보조금 확대를 약속하면서 역시 출고가를 내렸다.


이민구 케이카 PM팀 수석 애널리스트는 "고유가 상황에서도 여러 요인으로 인해 중고 전기차 시세는 당분간 약세를 보일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