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만에 +50% 실화야?"…공매도 금지에 2차전지 ETF 폭주

머니투데이 이사민 기자 2023.11.06 16:17
글자크기
/사진=김현정 디자인기자/사진=김현정 디자인기자


한동안 바닥을 기던 2차전지 ETF(상장지수펀드)가 공매도 전면금지 조치에 폭주했다. 기초지수의 2배 수익률을 올리는 레버리지 ETF가 50% 넘게 폭등하는 등 2차전지 ETF가 일일 수익률 상위권을 휩쓸었다. 반면 하락 베팅을 하는 인버스 ETF는 20% 이상 수직하락했다.



공매도 금지에 2차전지 '불기둥'…레버리지 ETF 40% '껑충'
6일 'TIGER KRX2차전지K-뉴딜레버리지 (4,430원 ▼50 -1.12%)'는 전장 대비 2635원(54.72%) 오른 7450원에 마감했다. 같은날 'KODEX 2차전지산업레버리지 (4,635원 ▼10 -0.22%)'도 2460원(50.83%) 상승한 7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들 상품은 레버리지 포함 국내 증시에 상장된 전체 ETF 중 이날 수익률 1, 2위를 차지했다.

국내 증시에 상장된 2차전지 ETF 17종 가운데 레버리지 상품은 'TIGER KRX2차전지K-뉴딜레버리지'와 'KODEX 2차전지산업레버리지' 단 2종이다. 통상 국내 증시에 상장된 종목의 일일 등락률은 ±30%지만, 레버리지 ETF는 그 2배인 60%까지 위아래로 움직인다.



레버리지 ETF 가격이 껑충 뛴 이유는 공매도 전면 금치 조치가 이날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시행되며 공매도 잔고 비중이 높은 2차전지 종목이 줄줄이 폭등했기 때문이다. 2차전지 대장주인 에코프로 (596,000원 ▼4,000 -0.67%)에코프로비엠 (249,500원 ▲500 +0.20%)은 이날 동반 상한가를 찍었다.

최유준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피는 포스코 그룹주, 금양 (92,000원 ▼1,000 -1.08%) 등 공매도 거래대금 상위권 포진했던 2차전지 관련주가 지수를 견인했다"며 "코스닥도 공매도 전면 금지 소식에 에코프로 그룹주, 엘앤에프 (165,500원 ▼500 -0.30%) 등 공매도 상위 종목 위주 강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하루 만에 30% 올랐지만…고점 대비로는 여전히 '뚝'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레버리지가 아닌 일반 정방향 ETF 역시 일제히 급등했다. 'KBSTAR 2차전지TOP10 (14,615원 ▼10 -0.07%)'(29.53%), 'KODEX 2차전지핵심소재10 Fn (8,535원 ▼35 -0.41%)'(27.99%), 'TIGER 2차전지소재Fn (8,040원 ▼65 -0.80%)'(27.76%), 'ACE 포스코그룹포커스 (8,200원 ▼35 -0.43%)'(23.51%) 등도 30% 가까이 올랐다.


다만 올해 하반기 초에 찍었던 최고가 회복까지는 여전히 요원하다. 2차전지 종목 주가가 3달 넘게 내리면서 고점 직전에 상장했던 ETF는 여전히 약 40% 하락했다. 지난 7월에 상장했던 'TIGER 2차전지소재Fn'와 'KODEX 2차전지핵심소재10 Fn'은 고점 대비 각각 37.8%, 40.27% 내린 상태다.

이날 기초지수의 정반대 수익률을 얻는 인버스 상품은 하루 만에 수직하락했다. 이날 'KBSTAR 2차전지TOP10인버스(합성) (23,580원 ▼10 -0.04%)'은 전장보다 5950원(-23.09%) 내린 1만9820원에 마감했다. 불과 지난 1일 최고가(2만8965원) 기록한 지 1주도 안 돼 30% 넘게 빠져 상장 후 최저가를 기록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