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규제샌드박스 47건 승인…'분뇨 숯'에 전기차 충전까지

머니투데이 오진영 기자 2023.11.06 15:10
글자크기
대한상의 샌드박스지원센터를 통해 실증하는  V2V기반 전기차 충전 플랫폼 서비스. /사진 = 대한상공회의소 제공대한상의 샌드박스지원센터를 통해 실증하는 V2V기반 전기차 충전 플랫폼 서비스. /사진 =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대한상공회의소가 산업융합 규제샌드박스 심의위원회를 열고 자원순환 등 분야에서 총 47건을 승인했다고 6일 밝혔다.



대한상의 샌드박스지원센터는 이날 산업통상자원부와 규제샌드박스 심의위원회를 서면으로 개최했다. 규제 샌드박스는 신기술을 적용한 제품·서비스를 일정 조건 하에서 시장에 우선 출시할 수 있도록 규제 적용을 유예하거나 면제하는 제도다.

위원회에서는 자원순환과 수소·에너지, 생활편의 분야에서 대한상의에 접수된 과제 27건을 포함해 총 47건이 승인됐다. 물에서 수소를 생산하는 시스템(SK에코플랜트)이나 고농도 암모니아를 전기분해해 수소를 추출하는 설비(에이이에스텍) 등 기존에 없던 기술을 실증한다.



특히 350도 이상 고온으로 가축 분뇨를 열분해해 친환경 숯을 만드는 시설(바이오씨앤씨, 경동개발)을 설치하고,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국내 최초 상용화에 나선다. 이 숯은 생물 유기체(바이오매스)와 숯(차콜)의 합성어인 '바이오차'로, 탄소 농도를 줄일 수 있어 미국이나 일본 등 주요국이 뛰어들 정도로 중요성이 높아졌다. 바이오씨앤씨와 경동개발은 강원, 전남 등에 분뇨 열분해 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새 전력 거래 모델도 실증에 들어간다. V2V기반 전기차 충전 플랫폼 서비스(티비유 컨소시엄)는 전기차 소유자가 본인의 전기차에 저장되어 있는 잉여 전력을 다른 전기차 이용자에게 충전해 주거나 판매하는 서비스다. 티비유-기아차 컨소시엄은 서울특별시, 경기도, 제주특별자치도, 포항시에서 20여대 차량을 활용하여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심의위원회에서 자원순환, 수소·에너지 분야의 혁신 과제들이 승인되어 에너지 전환과 탄소감축 기술의 혁신이 앞당겨지는 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