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70주년 맞은 CJ그룹...이재현 회장 "절실함 가져달라"

머니투데이 지영호 기자 2023.11.05 10:00
글자크기

그룹 성장 정체에 별도 행사 없어...이 회장 "온리원 정신 되새기는 책임감 중요"

3일 오전 서울시 중구 필동 CJ인재원에서 열린 故 손복남 고문 1주기 추모식에서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헌화하고 있다./사진=CJ그룹3일 오전 서울시 중구 필동 CJ인재원에서 열린 故 손복남 고문 1주기 추모식에서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헌화하고 있다./사진=CJ그룹


3일 오전 서울시 중구 필동 CJ인재원에서 열린 고(故) 손복남 고문 1주기 추모식에서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유가족을 대표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CJ그룹 3일 오전 서울시 중구 필동 CJ인재원에서 열린 고(故) 손복남 고문 1주기 추모식에서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유가족을 대표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CJ그룹
CJ그룹이 5일 창립 70주년을 맞았다. 그룹의 모태인 CJ제일제당이 1953년 부산에서 처음 설탕을 만들기 시작한 날이다.



CJ그룹은 창립 70주년을 별도의 대외행사 없이 조용히 치렀다. 마침 이날은 지난해 타개한 고 손복남 고문의 1주기이기도 했지만 축하할 만큼 그룹을 둘러싼 상황이 녹록지 않기 때문이다. 이재현 CJ그룹 회장 역시 위기 의식을 강조했다.

이 회장은 지난 3일 CJ인재원에서 '온리원 재건 전략회의'를 열고 "그룹의 성장이 정체된 상황에서 온리원 정신을 되새기는 책임감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반드시 해내는 절실함을 가져달라"고 주문했다.



온리원 정신은 최초·최고·차별화를 추구하는 CJ그룹의 경영원칙이다. 올해 3분기까지 CJ그룹을 보면 주력 계열사인 CJ제일제당의 실적회복이 지연되고 CJ ENM의 부진이 계속되는 등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 그룹의 위기 회복 속도가 늦어지자 창립기념일을 맞아 이 회장이 직접 온리원 정신을 강조한 것이다. 회의에는 김홍기 CJ주식회사 대표이사와 그룹 계열사 대표이사, 경영진 30여명이 참석해 그룹의 위기극복과 재도약을 다짐했다.

앞서 CJ그룹은 고 손복남 고문 1주기 추모식을 가졌다. CJ인재원에서 진행된 추모식에는 이재현 회장을 비롯해 이미경 CJ ENM 부회장,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 장손인 이선호 CJ제일제당 식품성장추진실장, 손녀 이경후 CJ ENM 브랜드전략실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등 일가 친인척과 주요 계열사 CEO 등이 참석했다.

손 고문은 이재현 회장이 평소에 "어머님은 선주(船主), 나는 선장(船長)"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CJ그룹의 탄생과 성장에 많은 기여를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손 고문은 작년 그룹 창립기념일인 11월5일에 향년 89세로 타계해 그룹 70주년 창립기념일이 곧 1주기 추모식이 됐다. 마침 이 날은 CJ그룹의 모태인 CJ제일제당이 1953년 부산공장에서 우리나라에서 처음 설탕을 만들기 시작한 날이다. 이병철 선대회장이 창립기념일로 지정했고 CJ그룹은 창립이래 줄곧 이 날을 창립일로 기념하고 있다.


CJ그룹은 CJ인재원의 메인 교육홀을 손복남 홀로 헌정해 '겸허(謙虛)' 등 고인이 계승한 기업가 정신을 전파하는 공간으로 사용하기로 했다. CJ인재원은 이재현 회장이 고인과 어린시절을 보낸 집터(서울시 중구 필동로 26)에 위치해 있다. CJ그룹은 2003년 손 고문이 인재양성을 위해 그룹에 내놓은 공간에 국내 최초 도심형 연수원인 CJ인재원을 개원하고, 그룹의 미래 주역을 양성하고 있다.

그룹 관계자는 "엄중한 경영 상황을 고려해 CJ그룹 성장에 평생을 기여해온 고인과 선대회장의 경영철학을 되새기며 내실을 다지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룹 차원의 70주년 대외행사는 별도로 없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