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형 판정 기준에 불만폭발 "지나고서 이런 말 하고 싶지 않지만..." [장충 현장인터뷰]

스타뉴스 장충=안호근 기자 2023.11.03 21:32
글자크기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오른쪽)이 3일 GS칼텍스전에서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답답해하고 있다. /사진=KOVO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오른쪽)이 3일 GS칼텍스전에서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답답해하고 있다. /사진=KOVO


"그 기준이 뭔지 모르겠다."

강성형 수원 현대건설 감독이 불만을 터뜨렸다. 시즌 초반부터 이어지고 있는 판정 논란에 강 감독도 한 마디를 보탠 것이다.



현대건설은 3일 서울시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GS칼텍스와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방문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16-25, 20-25, 14-25) 셧아웃 패배를 당했다.

3승 3패, 승점 10을 기록 3위 GS칼텍스(승점 11)와 자리를 맞바꿨다. 힘 한 번 제대로 써보지 못하고 당한 패배에 허탈함이 클 수밖에 없다.



친정팀을 만난 레티치아 모마 바소코(등록명 모마)는 12점에 그쳤다. GS칼텍스 지젤 실바(21점)에 완패를 당했다.

리시브 효율은 27.54%로 GS칼텍스(38.1%)에 크게 밀렸다. 상대 서브를 효과적으로 막아내지 못한 탓이다. 서브득점에서도 1-6으로 밀렸다.

모마(오른쪽)의 공격이 GS칼텍스 수비벽에 막히고 있다. /사진=KOVO모마(오른쪽)의 공격이 GS칼텍스 수비벽에 막히고 있다. /사진=KOVO
패장은 크게 할 말이 없었다. 강 감독은 경기 후 "최근 두 경기는 준비를 안하고 나선 팀처럼 졌다. 자잘한 볼 처리에서도 문제가 있었다"며 "GS가 배구를 잘한다고 해야할까. 우리가 너무 못했다"고 자책했다.


다만 경기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결정적인 판정 한 번은 두고두고 아쉬움으로 남았다.

강 감독은 "판독이 안 되면 판독 불가를 해야 하는데 전에 정관장 경기 때도 그랬고 지나고 나서 말을 하고 싶진 않은데 경기엔 승부처라는 게 있다. 그때도 중요한 순간에 그렇게 되니까"라며 "다시 찾아봐도 동타 같았다. 그러면 블로킹이 우선인데 조금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심판진 스스로 영상 판독을 한 건 우리가 치른 6경기 중 단 한 번이었던 것 같다. 그런 면에선 형평성에서 조금 어긋나지 않나 싶다"며 "분명 다른 화면을 봤으면 다른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왜 제대로 안 보이는 쪽 화면을 보고 판단하는지 모르겠다. 우리가 져서 그런 게 아니라 판정 면에서는 명확하게 했으면 좋겠다. 물론 우리가 못해서 이런 장면들이 생기는 것"이라고 쓴웃음을 지었다.

강성형 감독. /사진=KOVO강성형 감독. /사진=KOVO
일찌감치 승기를 넘겨줬지만 황연주를 3세트 활용하는 등 소득도 있었다. 강 감독은 "오늘은 어떻게 해도 승리를 가져올 수 없다고 생각해 여러 선수들을 적응시키려고 했다. 연주도 계속 해나가야 할 선수"라고 말했다.

3승 3패로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정지윤이 빠져 있고 전력이 온전치 않은 상황이다. 그렇기에 어느 정도 만족할 만한 성적이다.

강 감독은 "마지막 2경기(결과)가 이렇게 나와서 그렇지만 준비한 과정이나 시간적 부분에선 3승을 하면 성공이라고 봤다. 나쁘지 않다"며 "2경기를 이렇게 노출 시켜놔서 리시브에서 문제가 될 것이다. 더 큰 위기가 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더 잘 준비할 생각"이라고 계획을 세웠다.

1라운드를 마친 현대건설은 오는 9일 대전 정관장과 홈에서 2라운드 시작을 연다.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오른쪽)이 차상현 GS칼텍스 감독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KOVO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오른쪽)이 차상현 GS칼텍스 감독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KOV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