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스테어, 내년 봄 트로트 페스티벌 개최…공연사업 본격화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11.02 13:57
글자크기
제이스테어, 내년 봄 트로트 페스티벌 개최…공연사업 본격화


우리넷 (6,630원 ▲110 +1.69%)은 자회사 제이스테어와 공연 컨벤션 사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내년 봄 첫 행사 '트로트페스티벌'을 시작으로 K팝 공연과 유럽축구팀 아시아 투어 등 다양한 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제이스테어는 최근 공연 및 전시기획 전문 기업 스튜디오플래닛나인과 컨벤션 사업 공조 협약을 체결했다. 두 회사는 국내외 행사를 통해 음악 시장을 포함하는 K-컬쳐의 저변을 확대하고 전시와 공연 시장 지배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우선 두 회사는 2024년 봄에 트로트페스티벌을 공동 개최한다. 이를 위해 실무사업 추진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했다. 국내 처음으로 열리는 트로트페스티벌은 5일 동안 4회 이상의 릴레이 공연과 부대행사를 통해 트로트의 열기와 다양성을 모든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행사로 기획될 예정이다.

스튜디오플래닛나인은 공중파 방송사 30년 근무 경력의 전문 인력들과 함께 다양한 K팝 해외공연을 기획, 제작한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다. 제이스테어는 미술 매니지먼트를 시작으로 아트 분야에 진출해 서울 성수동에 갤러리스테어를 운영하고 있다.



제이스테어는 K팝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팬덤 게임을 출시할 예정이다. 또 트로트페스티벌을 시작으로 해외 K팝공연과 유럽축구팀 아시아투어 등의 스포츠 이벤트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최종신 대표는 "우리넷의 안정적인 유무선 통신 IT 하드웨어 인프라 기반위에서 K컬쳐가 가지고 있는 소프트 파워의 확산과 전파는 상호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결합이 될 것"이라며 "K콘텐츠의 영향력을 극대화시키는 플랫폼 비즈니스까지 사업영역을 역동적으로 확대해 가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