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바나듐이온배터리 활용 차세대 ESS 개발 협력

머니투데이 이세연 기자 2023.11.02 14:20
글자크기
한국전력공사, 스탠다드에너지 및 롯데케미칼 등 3사는 1일 잠실 롯데월드 타워에서 '차세대 ESS 솔루션 연구개발 및 에너지 신산업 창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스탠다드에너지 김부기 대표, 한국전력공사 김태균 기술혁신본부장, 롯데케미칼 황민재 CTO(최고기술책임자)/사진제공=롯데케미칼한국전력공사, 스탠다드에너지 및 롯데케미칼 등 3사는 1일 잠실 롯데월드 타워에서 '차세대 ESS 솔루션 연구개발 및 에너지 신산업 창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스탠다드에너지 김부기 대표, 한국전력공사 김태균 기술혁신본부장, 롯데케미칼 황민재 CTO(최고기술책임자)/사진제공=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은 한국전력공사, 스탠다드에너지와 '바나듐이온배터리를 활용한 차세대 에너지저장장치(ESS) 솔루션 연구개발 및 세계 최초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3사는 기존 ESS의 한계를 극복하는 차세대 ESS 솔루션을 연구·개발하고 상용화와 해외 진출에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소규모 독립형 전력망 체계인 마이크로그리드와 에너지밸리 등 에너지 신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ESS 실증 사업도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ESS 소재의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담당하고 스탠다드에너지는 바나듐이온배터리를 활용한 ESS 솔루션 개발 및 상용화를 추진한다. 한전은 배터리 성능 평가와 실증 등을 공동 추진하며 해외 진출을 위한 국제표준 인증, 해외 ODA(공적개발원조) 사업, 국제 전시회 참가 등을 지원한다.



ESS는 전력 계통의 부하를 조정함으로써 전력시장의 효율성과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 발전량이 많거나 전력수요가 적을 때는 전력을 저장했다가 발전량이 적거나 전력수요가 많을 때 전력을 공급할 수 있어 발전량이 날씨 등의 영향을 받는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필요한 장치다.

바나듐이온 배터리는 리튬이온 배터리와 달리 물 기반 전해액을 사용하여 발화 위험성이 원천적으로 차단된 배터리다. 높은 안정성과 뛰어난 내구성을 바탕으로 고효율·고출력이 가능하며 산업용, 가정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장이 기대되는 ESS의 차세대 배터리로 주목받고 있다.

황민재 롯데케미칼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새로운 사업을 위한 소재, 배터리, ESS 실증까지 밸류체인을 완성하는 차원에서 의미 있는 협업"이라며 "차세대 ESS 시장에서 선도적인 모델 창출을 위해 힘을 모으고 특히 바나듐 액체전극, 플라스틱 소재 등 배터리 고도화에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