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동결에 美증시 사흘째 랠리…나스닥 1.64% S&P 1.05%

머니투데이 뉴욕=박준식 특파원 2023.11.02 05:09
글자크기
금리동결에 美증시 사흘째 랠리…나스닥 1.64% S&P 1.05%


뉴욕증시가 중앙은행의 두 번 연속 금리동결에 힘입어 사흘째 랠리를 이어갔다. 나스닥과 S&P 500 지수는 우울한 10월을 뒤로 하고 1% 이상 뛰어올랐다.



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DJIA) 지수는 전일보다 221.71(0.67%) 오른 33,274.58을 기록했다. S&P 500 지수도 44.06포인트(1.05%) 상승한 4,237.86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은 210.23포인트(1.64%) 올라 지수는 13,061.47에 마감했다.

금리동결 소식에 D램 가격 반등이라는 호재가 겹친 반도체 주가가 훨훨 날았다. AMD가 9% 이상, 마이크론테크놀로지와 엔비디아가 각각 4% 가까이 치솟았다. 연방준비제도(Fed)는 이날 FOMC(공개시장위원회) 결과로 11월 기준금리를 위원들의 만장일치 의견으로 동결 결정하면서 동시에 성명서에는 3분기 경제활동이 강한 속도로 확대됐다고 밝혔다.



글로벌엑스 포트폴리오 전략가인 다마닉 단테스는 "최근 금리상승(국채시장)을 고려할 때 연준이 12월에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은 낮다"며 "인플레이션을 줄이기 위해 나중(내년초)에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은 남아 있다"고 말했다. 이어 "9월 FOMC 이후 금융시장의 상황은 더욱 타이트해졌다"며 "회의는 연준의 목표를 부분적으로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이날 금리동결과 재무부의 단계적 국채매각 계획이 발표되면서 채권 수익률은 하락세로 돌아섰다.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5%벽에 다시 부딪쳐 4.8% 바로 아래로 떨어졌다. 단기물인 2년 만기 수익률도 5% 아래로 하락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