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L 40년 성과 바탕, 디지털 헬스케어 새로운 플랫폼 제시하겠다"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11.01 11:30
글자크기

이경률 SCL헬스케어그룹 회장, 의료 빅데이터 등 특화 연구·기술력 집중

이경률 SCL헬스케어그룹 회장이 창립 40주년 학술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경률 SCL헬스케어그룹 회장이 창립 40주년 학술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SCL이 40년간 쌓아온 성과를 바탕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새로운 플랫폼을 제시하는 선도기업으로 성장하겠다"

이경률 SCL헬스케어그룹(이하 SCL) 회장이 창립 40주년을 맞아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의학 기술을 융합한 새로운 플랫폼을 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경률 회장은 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 서울에서 열린 창립 40주년 학술대회 '의료 지평선을 넘어 새로운 시대로 진입'(Entering New Era of Medical Horizon)에서 환영사 통해 "올해는 SCL이 창립 40주년을 맞는 매우 뜻깊은 해"라며 "1983년 대한민국 최초의 검사 전문기관으로 출범한 이후 SCL은 국민 건강증진과 의학 분야 발전을 위해 오롯이 한 길 만을 걸어왔다"고 말했다.

SCL은 국내 최초의 임상병리수탁검사기관 서울의과학연구소와 건강검진 전문기관 하나로의료재단 등을 보유하고 있다. 이 회장은 연세대 의대에서 진단검사의학을 전공하고 10년간 교수로 재직한 바 있다.



이 회장은 "40년간 쌓아온 성과를 바탕으로 SCL은 올해를 세계적 수준의 의료기관 도약을 향한 원년으로 삼고자 한다"며 "글로벌 톱티어 연구·검사기관을 목표로 SCL은 현재 의료계가 당면한 과제들을 고민하고 향후 미래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교류의 장으로 이번 학술대회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이 회장은 SCL이 코로나19 이후 급변하는 의료 환경 속에서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의학기술의 융합으로 새로운 의료의 미래를 준비한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SCL은 대한민국 대표 검사기관이라는 사명감으로 검사분석 기술을 비롯한 임상시험, 연구사업 외에도 기관이 보유한 의료 빅데이터 등 특화된 연구·기술력의 결집과 집중을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새로운 플랫폼을 제시하는 선도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헬스케어와 인공지능, 헬스케어의 새로운 경향인 환자 맞춤형 의학, 마이크로바이옴 등 이번 학술대회에서 관련 주제에 대한 최신 지견을 교류하고 이를 통해 의료발전을 위한 미래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창립 40주년 학술대회는 SCL이 코스닥 상장사 이노테라피 (10,530원 ▼700 -6.23%)를 인수하고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 도약을 발표한 뒤 열린 첫 행사다. 이노테라피는 학술대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디지털 헬스케어 관련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