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자원 폐배터리' 공급망 확보 전쟁…한발 앞서가는 SK에코플랜트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2023.11.09 05:45
글자크기

[건설강국 코리아, 해외로 뛴다]②

편집자주 윤석열 정부와 기업이 '원팀 코리아'로 힘을 합쳐 해외 인프라 개발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네옴시티, 이라크의 비스마야 신도시, 우크라이나 재건사업 등 해외건설 먹거리. 이제 대한민국의 'K-건설'이 선점합니다.

'미래자원 폐배터리' 공급망 확보 전쟁…한발 앞서가는 SK에코플랜트


'미래자원'으로 꼽히는 폐배터리를 선점하기 위한 국내외 기업들의 '전쟁'이 치열하다. 공급망을 선점해야 물량확보가 수월해지기 때문이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중국·러시아발 원자재 수급난으로 리튬, 코발트 등 배터리 핵심 광물 가격이 오르고, 특정 국가의 원료 수입을 제한하는 법안이 시행되면서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폐배터리에는 리튬, 니켈, 코발트 등 고가의 희귀금속들이 포함돼 있다.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도 혜택 범위에 '현지에서 추출한 폐배터리 정제 광물'을 포함시켰다. 유럽연합(EU)은 지난 6월 배터리 재사용 의무화와 그 방안을 골자로 한 '지속가능한 배터리법'을 승인했다. EU는 전기차 생산 시 재활용 원료 사용을 의무화했다. 2030년 기준으로 새 배터리를 제조할 경우 당장 코발트 12%, 니켈 4%, 리튬 4% 이상을 재활용 소재로 사용해야 한다. 배터리 제조사들이 관련 기업과 협업을 강화하며 '합종연횡'에 나선 것도 이 때문이다.



다만 대부분 폐배터리 재활용 기업의 초점이 핵심광물 추출에만 맞춰져 있다는 점은 여전히 풀어야할 숙제다. 현재 폐배터리 재활용은 아직 물량이 많지 않아 스크랩(배터리 제조 공정에서 발생하는 불량품) 재활용 위주로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전기차 폐배터리가 쏟아지는 시기가 되면 폐배터리 물량(feedstock) 확보가 경쟁력으로 직결될 가능성이 높다. 향후 쏟아지는 폐배터리 물량을 어떻게 확보하는지가 해당 사업의 성패를 가를 전망이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폐배터리 및 E-Waste(전자전기폐기물) 전문 리사이클링 기업 테스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테스는 SK에코플랜트가 지난해 인수한 100% 자회사다. 전 세계 23개국에 46곳 사업장을 갖춘 글로벌 E-waste(전자·전기 폐기물) 전문 기업으로 최근 폐배터리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테스는 특히 수거-전처리-후처리 등 폐배터리 재활용 밸류체인 전 과정 노하우를 보유했다. 기존 E-Waste 재활용 사업으로 축적된 폐기물 수거 역량과 높은 신뢰도는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에서도 빛을 볼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에 보유중인 네트워크 역량을 기반으로 전 세계 22개국의 폐기물을 수집할 수 있는 권한을 확보한 것도 장점이다. 폐기물의 국가 간 불법거래를 방지하기 위한 바젤협약에 따라 전 세계에서 모은 폐기물을 타국의 재활용 시설로 보내기 위해선 바젤 퍼밋(Basel Permit)이 필요하다. 전 세계에 폐배터리 처리시설을 모두 지을 수는 없기 때문에 이런 인허가 취득이 폐배터리 시장 선점의 선결조건이다. 테스는 이미 바젤 퍼밋 30여개를 보유중이다.

글로벌 배터리 얼라이언스, 유럽 배터리 얼라이언스 등 배터리 공급망에도 참여 중이다. 세계 각국에서 발생하는 폐배터리를 수거하고, 재활용을 위한 주요 거점의 허브 공장으로 보내 희소금속으로 추출하는 역량이 이미 내재화된 셈이다.

테스는 현재 싱가포르, 중국 상하이 등에서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공정을 진행 중이다. 누적 폐배터리 처리량은 6000톤을 넘겼다. 통상 스마트폰,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에 탑재되는 배터리의 무게는 50g(그램) 내외다. 단순 계산하면 테스의 모바일 기기 리사이클링 물량은 1억2000만대에 이른다. 배터리에서 회수한 리튬, 코발트 등 원자재 회수율은 약 95%, 회수한 희소금속 순도는 99% 수준이다.

유럽 최대 규모 항구 중 하나인 네덜란드 로테르담에 구축되는 전기차 폐배터리 전용 공장도 준공 초읽기에 들어갔다. SK에코플랜트는 허브 앤 스포크(Hub&Spoke, 각 지점 물량들을 중심에 집중시키고 다시 지점으로 분류하는 시스템) 전략을 바탕으로 리사이클링을 위한 폐배터리 물량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