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이차전지 분야 등 글로벌 5개사서 5.3억달러 외자 유치

머니투데이 내포(충남)=허재구 기자 2023.10.31 17:00
글자크기

'유럽 순방' 김태흠 지사, 독·영 등 5개국 기업 대표 등과 협약
천안·서산·당진에 공장·R&D센터 건립, 430명 신규 고용 창출 기대

충남도청사 전경./사진제공=충남도충남도청사 전경./사진제공=충남도


충남이 5개국 5개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5억달러 이상의 외자를 유치했다. 이에 따라 국내외 기업 투자 유치 규모는 민선8기 출범 이후 15개월여 만에 16조원 돌파를 넘보고 있다.



유럽을 방문 중인 김태흠 지사는 31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슈타이겐베르거 호텔에서 글로벌 5개 기업 대표, 박상돈 천안시장·이완섭 서산시장·오성환 당진시장 등과 이같은 내용의 합동 투자협약(MOU)을 했다.

5개 기업은 △벨기에 유미코아 △네덜란드 A사-두비원 △북미 B사 △독일 바스프-한농화성 △영국 C사-SK지오센트릭 등이다.



이들 기업은 천안시와 서산시, 당진시 등 3개 지역에 총 5억 3500만달러를 투자해 제품 생산 공장을 신·증설하거나 연구개발(R&D) 센터를 설립한다. 이를 통해 이들 기업은 국내 대기업 등에 생산품을 납품하고, 충남을 거점으로 해외 판로를 넓혀 나갈 예정이다.

5개 기업의 투자에 따른 도내 신규 고용 창출 인원은 총 430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도는 이들 기업의 투자에 따른 향후 5년 동안의 경제적 효과는 수입 대체 효과 5400억원, 생산 유발 효과 1조 2000억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 5800억원 등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독일 속담에 '좋은 친구와 함께라면 멀리 갈 수 있다'는 말이 있다" 며 "충남과 함께 24년 동안 성장과 발전의 길을 걷고 있는 유미코아를 비롯, 각 기업의 성공적인 충남 투자를 위해 지원을 아까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협약으로 민선8기 출범 이후 충남이 유치한 국내외 기업 수는 105개사, 15조 9558억원으로 늘게 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