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건 오를 거야"…2차전지 ETF 추락해도 개미 '다닥다닥'

머니투데이 이사민 기자 2023.10.31 16:07
글자크기
"무조건 오를 거야"…2차전지 ETF 추락해도 개미 '다닥다닥'


상장 직후 단기간 급등했던 2차전지 ETF(상장지수펀드)들이 우수수 최저가로 떨어졌다. 2차전지 인버스 ETF만이 유일하게 '플러스'를 기록하고 있다. 최악의 상황에서도 개미들은 저가 매수를 노리고 2차전지 ETF를 꾸준히 사들인다.

2차전지 ETF, 최저가로 '우수수'…인버스만 '방긋'
31일 'TIGER 2차전지소재Fn (6,780원 ▼90 -1.31%)' ETF(상장지수펀드)는 전일 대비 390원(-5.28%) 빠진 7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TIGER 2차전지소재Fn'는 장중 6955원을 기록해 상장 이래 최저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 7월 26일 장중 기록한 최고가 1만5725원 대비 55.8% 빠진 상태다.

2차전지 급등장세였던 올해 줄줄이 상장했던 다른 ETF 처지도 비슷하다. 'KODEX 2차전지핵심소재10 Fn (6,875원 ▼130 -1.86%)'은 고점 대비 57.9%, 'SOL 2차전지소부장Fn (6,420원 ▼65 -1.00%)'도 최고가보다 52.9% 내렸다.



기초지수 수익률을 2배로 추종하는 레버리지 ETF 하락률은 더 크다. 'TIGER KRX2차전지K-뉴딜레버리지 (2,925원 ▼25 -0.85%)'와 'KODEX 2차전지산업레버리지 (3,365원 ▼5 -0.15%)'는 각각 고점 대비 79.9%, 79.3% 급감했다.

2차전지주가 하락할 때 되려 상승하는 인버스 ETF만이 홀로 웃고 있다. 'KBSTAR 2차전지TOP10인버스(합성) (27,140원 ▼20 -0.07%)'은 지난 9월 상장 이후 39.9% 올랐다. 이날도 5.6% 강세를 보이면서 장중 2만465원까지 올라 상장 이래 최고가를 찍었다.

올해 개미 순매수 1위 ETF는 '2차전지'…"밸류 재평가될 것"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이례적인 폭등세를 보였던 2차전지 종목이 조정 국면에 진입한 데다가 전기차 수요 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투자심리가 악화하고 있다. 간밤 미국의 대표 전기차기업 테슬라 주가도 급락했다. 테슬라는 30일(현지시간) 전장 대비 4.8% 내린 197.36달러에 거래를 마치며 지난 5월 26일 이후 최저가를 기록했다.


이같은 부정적인 여건에도 개인투자자들은 2차전지 ETF를 꾸준히 사들이고 있다. 가격이 많이 내리면서 저가 매수세가 유입된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개인투자자는 'TIGER 2차전지소재Fn'을 6734억원 순매수해 국내 상장 ETF 중 가장 많이 사들였다. 이달 들어서도 271억원, 2차전지 종목 급락세가 시작된 지난 8월 이후로는 2525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익명을 요청한 한 자산운용사 운용역은 "국내 2차전지 기업의 밸류에이션을 평가할 때 중요한 건 미국 2차전지 시장의 성장률"이라며 "비록 당장 큰 수요의 성장이 보이지 않아 실망한 투자자들이 있지만 여전히 미국은 중국, 유럽에 비해 덜 성장한 시장이기 때문에 성장세가 다시 확인되면 밸류에이션이 재평가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에 반해 올해 과열됐던 2차전지주 하락이 최근의 약세장을 유발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화투자증권에 따르면 2차전지 ETF에 포함된 34개 주식의 시가총액 합계는 지난달 말 359조3000억원에서 지난 25일 종가 기준 291조3000억원으로 감소했다. 이는 약 한 달 동안 18.9% 줄어든 것이다.

박승영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향후) 2차전지의 하락 폭이 작아지면서 주가지수에 미칠 영향력도 줄어들 것"이라면서도 "(투자) 대안이 많아져 밸류에이션이 부담되고 수급도 불확실한 2차전지는 우선순위에서 밀릴 수밖에 없다"고 전망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