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현희 "전청조 신체, 분명 남성…"

머니투데이 류원혜 기자 2023.10.30 12:59
글자크기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왼쪽)와 전청조씨./사진=유튜브 채널 'CBS 김현정의 뉴스쇼', 김민석 강서구의원 제공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왼쪽)와 전청조씨./사진=유튜브 채널 'CBS 김현정의 뉴스쇼', 김민석 강서구의원 제공


펜싱 국가대표 출신 남현희(42)가 결혼 상대였던 전청조씨(27)의 거짓말에 속아 임신한 줄 알았다고 주장했다.



30일 방송된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남현희는 "전청조가 처음 펜싱 배우러 올 때 28살 여자라고 본인이 직접 소개했다"며 "수업하면서 보니까 제 주변 사람들에게 잘하더라. 저는 미안해서 '난 그러면 뭘 해줘야 하냐'고 했더니 가족 같은 친구가 되어달라 했다"고 밝혔다.

이어 "어려운 일이 아니라서 알겠다고 했다. 그런데 죽을병에 걸려 6개월 시한부라고 했다"며 "호흡 곤란 증상을 자주 보였다. 피를 토했고, 실제 약도 먹었다. 화장실에서 문 닫고 한참 안 나오길래 봤더니 세면대에 피가 가득했다. 놀라서 병원 가자고 했는데 안 가더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의심이 들었지만, 아픈 사람을 의심하는 게 좋지 않아서 지켜보자는 마음이었다"며 "(전씨와) 15살 차이가 나서 동생 같았다. 제 딸에게 느끼는 감정을 느꼈다. 안쓰럽고 불쌍하고 안타까운 마음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남현희는 "어느 날 제 옆에 누워있다가 본인이 남자라는 걸 노출했다. 스킨십이 있었다"며 "살면서 그런 사람을 보지 못해 당황스러웠지만, 친구로서 존중하고 싶었다. 신체를 보진 않았다. 제가 보려고 하면 상처를 주는 것 같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실제 남녀 사이의 행위가 많이 이뤄진 것도 아니다. 그런데 (전씨가) 제 주변 사람들에게는 제가 (성관계를) 좋아하는 것처럼 말했더라"며 "분명한 건 제가 중요 부위 빼고 나머지 신체를 봤을 때 기구를 차고 있진 않았다"고 밝혔다.


남현희는 전씨와의 성관계로 임신한 줄 알았다고 생각했던 것에 대해 "관심 없어서 잘 몰랐다. 전청조에게 '있을 수 없는 일 같다'고 했더니 P호텔에 본인 말고도 노출되지 않은 아들이 있는데, 자신에게 고환을 이식해줬다고 하더라. 불가능하다고 생각했지만, 대기업이니까 그런 것도 가능하지 않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인지도가 있어서 (전씨가) 약국에 가지 못하게 했다. 임신 테스트기를 써보고 '하나로는 안 될 것 같다'고 했더니 여러 개를 줘서 20번 넘게 한 것 같다"며 "산부인과도 못 가게 했다. 생리 기간이 와서 친척 동생에게 '임신이 맞다면 이건 하혈이지 않냐'고 물었더니 착상혈일 수 있다고 했다. 아이를 낳고 싶긴 해서 최근 목이 안 좋았는데 임신인 줄 알고 6주 정도 약도 못 먹었다"고 토로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CBS 김현정의 뉴스쇼'/사진=유튜브 채널 'CBS 김현정의 뉴스쇼'
남현희는 현재 심경에 대해 "꿈꾸는 것 같다. 제가 악마를 믿고 함께했다. '이게 일어날 수 있는 일인가' 싶다"며 "가족도 피해를 봤다. 엄마와 동생, 친척들, 펜싱 아카데미 선생님들 명의로 (전씨가) 뭔가를 했던 정황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 만날 때부터 사기꾼이 아닌지 모두가 의심했다. 그런데 의심하는 걸 물어보면 이해할 수 있도록 대답하는 재주가 있었다"며 "전청조는 제 이름과 얼굴이 필요했던 것 같다. 상위 0.01% 고위층 자녀들을 대상으로 하는 펜싱 사업을 제안하면서 시그니엘 집을 제 명의로 해준다고 해서 '그 돈이 무슨 돈인 줄 알고 하겠냐'면서 무섭다고 거절했다"고 말했다.

그는 "계속 재촉했다. 그 집에 들어가서 살더라도 제 명의로는 하지 말라고 했다"며 "학부모들을 대면하려면 명품을 입어야 한다고도 했다. 거부하면 쇼핑하고 와서 옷이랑 가방을 세팅해놨다. 차도 비싼 차를 타야 엄마들 사이에서 말이 안 나온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남현희는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전씨로부터 받은 3억원대의 차량과 800만원대 가방 등 선물을 자랑한 것에 대해서는 "사진을 안 올리면 '사줬는데 왜 안 올리냐'고 서운해했다. 본인과 찍은 사진도 올리길 바랐는데, 그거는 제가 못 하겠어서 거절했다. 받은 것들을 돌려주고 싶다. 저는 욕심이 없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딸은 학교도 못 가고 있다. 운영하는 아카데미는 문을 닫았다. 전청조를 고소할 생각"이라며 "펜싱계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고 싶었는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제가 무지해서 가족들과 절 소중하게 생각하는 모든 분에게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남현희는 지난 23일 전씨와의 재혼 소식을 알렸다. 이후 전씨의 재벌 3세 사칭 논란과 성별 논란, 사기 전과 의혹이 불거졌다. 실제 전씨는 2020년 2건의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2년 3개월을 선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전씨는 지난 26일 새벽 경기 성남시에 있는 남현희 어머니의 집을 찾아가 문을 두드리고 초인종을 누른 혐의(스토킹처벌법 위반)로 체포됐다가 풀려났다. 전씨는 경찰 신원 조회 과정에서 주민등록상 뒷자리가 '2'로 시작하는 법적 여성으로 확인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