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루메드, 골형성치료제 생산설비 확장 완료...생산량 50%↑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10.30 08:57
글자크기
셀루메드, 골형성치료제 생산설비 확장 완료...생산량 50%↑


셀루메드 (1,618원 ▼52 -3.11%)는 바이오·의료기기 사업 생산설비(CAPA) 확대로 인한 생산량 증가가 4분기부터 반영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생산량은 기존 대비 50% 증가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셀루메드는 지난 3분기에 마무리된 생산시설 증설 통해 공정 개선, 신규 장비 투자, 자동화 라인 구축으로 생산 능력의 확대뿐만 아니라 효율성 증가와 불량률 개선도 이끌어 냈다.

셀루메드의 골형성치료제는 대표적으로 DBM(Demineralized Bone Matrix)와 덴탈 파우더(Dental Powder)가 있다. DBM은 자동 충진기 장비 도입하여 제품의 품질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덴탈파우더는 업계 최고 수준의 자동화로 인한 생산량 증가가 괄목할만한 성과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인체기반의 제조시설 특성상 자동화와 불량률 개선이 상당히 어려운데 대대적인 투자와 공정개선으로 생산성을 향상시켰다. 자동 블리스터 포장시스템을 통해 생산라인의 안정성을 확보한 것이 주요했다.

셀루메드는 2005년부터 조직은행을 설립해 인체조직 기반의 생체재료 연구·개발을 이어왔다. 해당 분야의 오랜 업력을 바탕으로 주요 의료기관들과 임상계약을 준비 중이다. 거래처도 기존의 비뇨기과, 정형외과와 더불어 유방외과, 성형외과 등의 여성의학 분야의 의료기관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해 신규매출을 창출한다는 목표다.

셀루메드 관계자는 "생산설비 증설을 통한 매출 성장 극대화가 예상된다"며 "ADM 신제품 출시를 통한 신성장 동력 확보에도 주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셀루메드는 인체조직 기반의 ADM(Acellular Dermal Matrix) 제품의 개발을 완료하고 신제품을 출시했다. ADM(Acellular Dermal Matrix) 글로벌 시장규모는 84억 5100만 달러(약11조5000억원)다. 2030년까지 330억 달러로 4배 규모 성장이 예상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