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LX하우시스와 함께 '배터리 열폭주 지연 소재' 개발

머니투데이 최경민 기자 2023.10.27 08:50
글자크기
 LG화학과 LX하우시스가 공동 개발한 배터리 열폭주 지연 소재 '특수 난연 CFT' LG화학과 LX하우시스가 공동 개발한 배터리 열폭주 지연 소재 '특수 난연 CFT'


LG화학은 LX하우시스와 함께 1500℃ 화염에서 20분 이상 견디는 배터리 열폭주 지연 소재를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양사가 공동 개발한 '특수 난연 열가소성 연속섬유 복합소재(특수 난연 CFT)'는 강한 화염과 높은 압력에서 기존 복합소재보다 14배 이상 긴 시간 동안 견딜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LG화학의 자체 테스트 결과 1.6mm 두께의 얇은 '특수 난연 CFT'에 1500℃ 이상의 열과 압력을 가했을 때 20분이 지나도 녹아 흘러내리거나 구멍이 생기지 않았다. 업계 최고 수준의 화염 차단 성능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특수 난연 CFT'에는 LG화학의 열폭주 지연 소재 기술과 LX하우시스의 열가소성 복합소재(CFT) 제조 기술이 적용됐다. LG화학이 지난해 개발한 열폭주 지연 소재는 1000℃ 이상에서 10분 넘게 화염을 차단하는 성능을 가졌다. LX하우시스는 LG화학의 소재를 테이프 형태로 만들어 적층하는 제조 공법을 사용해 차단 성능을 향상시켰다.



'특수 난연 CFT'는 단단하고 힘에 의한 변형이 잘 일어나지 않는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 부품 중 크기가 큰 배터리팩 상단 및 하단 커버 등에 쓰일 수 있다. 전기차 화재 발생 시 불길이 퍼지는 것을 효과적으로 지연시키는 것 역시 가능하다. 운전자의 대피와 화재 진압에 필요한 시간을 확보하는 것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열폭주는 전기차 배터리 화재의 주요 원인 중 하나여서, 전기차의 대중화를 늦추는 요소 중 하나였는데, LG화학과 LX하우시스가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잡은 셈이다. LG화학 신재명 엔지니어링소재사업부 마케팅부문 담당은 "지난해 배터리 열폭주 지연 소재를 개발해 알린 이후 LX하우시스와 긴밀하게 협업해 왔다"며 "전기차 운전자의 일상을 더 안전하게 지키는 동시에 고객의 페인 포인트를 해소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