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게 다 가능해?"…'전청조'가 지핀 성전환 수술 논란, 진실은

머니투데이 정심교 기자 2023.10.26 16:13
글자크기

[정심교의 내몸읽기]

남현희가 운영하는 펜싱 아카데미 SNS에 올라와 있는 남현희(왼쪽)와 전청조씨의 모습/사진=뉴스1남현희가 운영하는 펜싱 아카데미 SNS에 올라와 있는 남현희(왼쪽)와 전청조씨의 모습/사진=뉴스1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가 재혼 상대로 밝혔던 전청조(27)가 26일 스토킹 혐의로 현행범 체포된 이후 경찰 신원조회 과정에서 주민등록상 '여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여성조선이 보도한 남현희 인터뷰에서 남씨는 "전청조가 성전환 수술을 받았다. 교제 전부터 알고 있었다"고 했다. 그런데도 남씨는 "전청조가 쥐여준 임신테스트기 10여 개로 '임신'을 확인했다"며 "(성전환자인데도 임신이 됐다고 하니) 이상했다. 임신테스트기가 두 줄이 뜨니까 의문이었다. 산부인과에 가서 진단받으려고 했는데 (전청조가) 계속 막아서 못 갔다. 전청조가 책임지겠다며 같이 살고 싶다고 했다"고 언급했다. 과연 의학적으로 성전환 수술을 통해 어디까지 가능한 걸까.



'여성에서 남성으로', '남성으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받은 후 임신은 당연히 불가능하다. 임신이 가능하게 하려면 기본적으로 정자를 만들어내는 고환이, 난자를 만들어내는 난소가 있어야 하는데 성전환 수술로 고환·난소까지 심을 수는 없기 때문이다. 전씨가 임신으로 착각한 건 임신테스트기를 사용한 후 임신을 뜻하는 2줄이 나와서였다.

취재 결과, 중국산 '장난용 임신테스트기'가 온라인에서 팔리는 것으로 드러났다. 상대에게 장난칠 목적으로 제작된 이 장난감은 소변과 닿으면 2줄이 나오도록 설계된 것으로 보인다. 전씨가 이 장난감을 사용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남씨에 따르면 전청조가 포장지를 뜯은 임신테스트기만 가져다주며 사용하게 했다고 한다. 남씨는 임신하지 않은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현재 온라인 해외직구 사이트에서 팔리는 중국산 가짜 임신 테스트기. /사진=해당 온라인몰 캡처 현재 온라인 해외직구 사이트에서 팔리는 중국산 가짜 임신 테스트기. /사진=해당 온라인몰 캡처
트랜스젠더도 일반인처럼 성생활이 가능할까. 보통 여성에서 남성으로 바뀐 '트랜스 남성(FTM; Female to Male)'의 경우 팔뚝 살을 얇게 떼어내고 돌돌 말아 관을 만들어 인공 요도를 완성하고, 팔뚝·허벅지 조직으로 음경을 만든다. 여기까지의 과정을 거치면 외관상 여느 남성과 같고, 남성처럼 서서 소변을 볼 수 있다. 여기에 더 나아가 성생활이 가능하기 위한 '발기'는 환자의 선택에 달려있는데, 발기부전 환자에게 시도하는 인공 보형물 삽입술 같은 복잡한 수술을 진행한다. 버튼을 누르면 음경이 딱딱해지고 서도록 작동할 수 있다.

남성에서 여성이 된 '트랜스 여성'(MTF; Male to Female)의 경우 질을 만들지 여부는 선택사항인데, 일단 만들면 구멍이 막히지 않게 하루 2번씩은 평생 관리해야 한다. 질 구조는 보통 S상 결장(대장의 일부), 복막 등으로 만든다. 매일 같이 관리해야 하는데, 상당한 통증이 뒤따른다고 한다.

이런 성전환 수술을 받고 나서도 성감을 느낄 수 있을까. 국내 성전환 수술 권위자로 꼽히는 A(성형외과) 교수는 "성 확정 수술(의료계에선 성전환 수술을 성 확정 수술로 부른다) 후 성기의 촉각은 생기지만 성감을 느끼는 기전은 달라진다"며 "그래도 혈관과 신경을 이으므로 성감을 느낄 수는 있다"고 설명했다.


성전환 수술 때 트랜스 남성은 가슴 조직을 제거하고, 트랜스 여성은 가슴 보형물을 삽입해 외모를 맞춰간다. 그런데 힘든 게 목소리다. 그나마 트랜스 남성은 남성호르몬 치료를 받으면 비교적 굵어지기 쉽다. 하지만 그 반대로, 트랜스 여성은 여성호르몬을 치료받아도 기존의 남성 목소리가 짙게 남아있다. 이런 경우 이비인후과에서 '보이스 트레이닝'을 받은 후 '음성 여성화 수술'을 받아 개선할 수 있다.

성전환 수술의 가장 흔하면서도 중증의 합병증은 '요도협착'이다. 인공적으로 만든 요도가 새로운 생식기에 달라붙거나 좁아질 수 있다. A 교수는 "성 정체성을 알게 돼 찾아와도 성 확정 수술을 바로 받을 수 있는 게 아니다. 그만큼 신중해야 한다"며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성별 불일치감에 따른 정신 건강 상태를 소견 받고, 호르몬 치료를 6개월 이상 받아야 성 확정 수술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