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퓨처엠, 3분기 영업익 371억원…전년 대비 54.6%↓

머니투데이 이세연 기자 2023.10.24 11:53
글자크기

양극재 판매 확대에 분기 최대 매출

포스코퓨처엠 포항 양극재 공장 조감도/사진제공=포스코퓨처엠포스코퓨처엠 포항 양극재 공장 조감도/사진제공=포스코퓨처엠


포스코퓨처엠은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1조2858억원, 영업이익 371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1% 증가해 분기 기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54.6% 감소했다.



분기 최대매출 경신에는 매 분기 지속 성장하고 있는 배터리 소재 사업의 역할이 컸다. 배터리 소재 사업은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고성능 전기차용 단결정 양극재를 포함한 하이니켈 양극재의 판매가 확대되면서 매출이 전분기보다 13.1% 증가한 9532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리튬, 니켈 등 메탈 가격 하락에 따라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41.7% 하락한 218억원을 기록했다. 기초소재 사업의 매출은 3326억원, 영업이익은 153억원을 기록했다.



포스코퓨처엠은 지난 3월 하이니켈 단결정 양극재 양산을 시작한 데 이어 다양한 니즈 충족을 위한 포트폴리오를 갖추며 추가 수주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최근 양극재 시장은 기존 다결정 양극재와 비교해 안정성이 높고 수명도 긴 단결정 양극재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

포스코퓨처엠은 2026년에는 전기차 배터리의 안정성과 수명을 극대화할 수 있는 단결정 단독 적용 양극재를 양산 공급할 계획이다. 또 가격경쟁력을 갖춘 LFP 배터리용 양극재는 물론 고전압 미드니켈(Mid-Ni), 망간리치(Mn-Rich) 등 다변화하는 시장 수요를 고려한 제품 개발도 추진 중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