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0억 규모'…네이버, 사우디 디지털 트윈 사업 따냈다

머니투데이 이정현 기자 2023.10.24 11:09
글자크기
(왼쪽부터)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채선주 네이버 대외/ESG정책 대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사진제공=네이버(왼쪽부터)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채선주 네이버 대외/ESG정책 대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사진제공=네이버


네이버(NAVER (185,900원 ▲2,300 +1.25%))가 사우디아라비아로부터 1억 달러(약 1345억원) 규모의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축 사업을 따냈다.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해 필수적인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축을 한국 IT(정보기술) 기업이 맡게 된 것이다.



네이버는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로부터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축 사업을 맡아 수도 리야드 등 5개 도시를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팀 네이버의 첫 대규모 중동 사업이다. 팀 네이버는 이번 프로젝트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사우디아라비아 및 한국 정부와 지속적인 협업 기회 발굴 및 채널 역할을 맡는다. 네이버랩스는 첨단 기술의 고도화를, 네이버클라우드는 안정적인 클라우드 기술과 비즈니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수주는 네이버가 지난해 11월 국토교통부 장관 주관의 '원팀코리아' 일원으로 참여하며 사우디아라비아와 인연을 맺은 지 1년도 지나지 않아 만들어 낸 성과다. 네이버는 지난 3월 자치행정주택부와 사우디아라비아의 국가 DX(디지털 전환)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10월까지 사우디아라비아 관계자들이 네이버 1784를 9차례 방문하기도 했다.

네이버는 앞으로 5년 간 리야드를 비롯해 메디나, 제다, 담맘, 메카 등 5개 도시를 대상으로 클라우드 기반 3D 디지털 모델링 트윈 플랫폼을 구축·운영한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를 △도시 계획 △모니터링 △홍수 예측 등에 활용한다. 사우디아라비아 공공 디지털 서비스를 한국 기업이 구축·운영하게 된 것이다.

네이버는 이번 수주로 기술 경쟁력을 증명했다고 자신했다. 네이버는 도시 전체를 정밀하게 구현·복제할 수 있는 원천 기술부터 매핑 로봇, 데이터 처리 인프라까지 자체 개발했다. 또 대규모 실내 공간 매핑 기술과 안정적인 클라우드 역량도 갖췄다.


네이버는 사우디아라비아 현지와 국내의 관련 기관 및 스타트업과 협업하며 생태계를 키워나갈 계획이다. 네이버가 구축할 플랫폼은 스타트업이나 전문 기관 등도 활용 가능한 오픈 플랫폼이다. 시뮬레이터를 통한 스마트시티 설계, 도시 물 관리, 실감형 부동산, 서비스 로봇, 자율주행 모빌리티, AI 지도 등 다양한 서비스가 탄생할 수 있다.

아울러 네이버는 이번 수주를 계기로 사우디아라비아 현지 법인 설립 및 중동 지역 클라우드 리전 구축도 추진한다. 또 네이버의 초대규모 AI(인공지능) 및 클라우드를 활용해 사우디아라비아 자치행정주택부의 정책 현안을 빠르게 해결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이제 성장하기 시작한 디지털 트윈 플랫폼 구축 분야에서 중동의 가장 큰 레퍼런스를 수주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공사는 내년 착수 예정으로 실적도 내년부터 반영될 것"이라고 말했다.

채선주 네이버 대외·ESG정책 대표는 "건설 플랜트 수출로 경제대국 대한민국의 초석을 다진 선배들의 노고와 땀의 가치를 깊이 새기고 있다"며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탄탄한 IT(정보기술)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2의 중동 수출 붐을 이끌어 보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