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머트리얼즈 기업공개 나선다...11월 코스닥 상장 추진

머니투데이 임동욱 기자 2023.10.23 11:57
글자크기

23일 금융위에 증권신고서 제출, 예상 공모액 643억~804억원

 LS머트리얼즈 직원들이 경기도 군포 공장에서 커패시터를 생산하고 있다 /사진제공=LS머트리얼즈 LS머트리얼즈 직원들이 경기도 군포 공장에서 커패시터를 생산하고 있다 /사진제공=LS머트리얼즈


LS머트리얼즈가 기업공개에 나선다. LS머트리얼즈는 23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11월 코스닥 상장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2003년 계열 분리한 LS그룹이 2016년 LS전선아시아에 이어 2번째로 자회사 상장에 나선 것으로, 공모 주식은 총 1462만5000주, 공모 예정가는 4400~5500원이다. 총 예상 공모 금액은 643억~804억원이다.

11월 8일~14일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확정하고, 17일과 20일 일반청약을 받는다. 다음달 말 상장 예정이며, 상장 주관은 KB증권과 키움증권이 공동으로 맡는다.



LS머트리얼즈는 친환경 에너지(UC) 및 알루미늄 소재·부품 사업을 하고 있다. 특히 '차세대 2차전지'로 불리는 울트라 커패시터(Ultra Capacitor, UC) 시장에서 대형 제품 부분 세계 1위를 달리고 있다. 고출력 에너지 저장장치 UC는 풍력발전기 터빈, 반도체 공장의 UPS(무정전 전원공급장치), 공장자동화, 무인운반로봇(AGV) 등에 사용된다.

홍영호 LS머트리얼즈 대표는 "LS머트리얼즈의 제품은 전기차, 로봇, 2차전지, 수소연료전지, 풍력발전기, ESS 등 첨단 산업에서 사용된다"며, "계열사들과 시너지를 창출, 성장성과 안정성을 갖춘 LS그룹 탄소중립 밸류체인의 핵심 기업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월 LS머트리얼즈는 EV(전기차)용 알루미늄 부품 글로벌 1위 오스트리아 하이(HAI)사와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합작법인은 2025년부터 배터리 케이스 등을 양산, 2027년 약 2000억 원의 매출을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


LS머트리얼즈는 2002년 LS전선에서 연구개발을 시작, 20년간 전 세계 500개 이상의 고객사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 1619억원, 영업이익 144억원, 당기순이익 84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반기 실적은 매출액 708억원, 영업이익 82억원, 당기순이익 71억원으로 집계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