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석 檢총장 "文도 '살아 움직이는 수사 말릴 수 없다' 했다"

머니투데이 조준영 기자 2023.10.23 11:46
글자크기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이원석 검찰총장이 2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3.10.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이원석 검찰총장이 2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3.10.2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원석 검찰총장이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를 두고 '과도한 정치수사를 벌이고 있다'는 야당의 지적에 '지난 정부에 대한 수사는 이번 정부에서 시작한 것이 아니다'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과거 발언을 소환해 맞받아쳤다.



이 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지난해 9월 총장이 된 이후 이 대표 사건을 전반적으로 살펴보고 어떻게 수사하고 재판하면 좋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며 "저는 이 사건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마무리해야 하는 책무와 소명, 과제를 갖고 있다. 거기에 따라 수사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장은 "(문 전 대통령이) 저와 비슷한 고민이 있었는지 몰라도, 문 전 대통령이 (2019년) 취임 2주년 기자회견 당시 이런 말씀을 하셨다"며 "'지난 정부에 대한 수사는 이번 정부에서 시작한 것이 아니다. 이번 정부에서 그에 관여할 수도 없다. 살아움직이는 수사를 말릴 수도 없는 것 아니냐'는 표현을 쓰셨다"고 전했다.



그는 "대장동 관련한 수사는 민주당의 내부 경선과정에서 경선 상대로부터 문제제기가 돼, 경기경제신문이란 작은 신문의 단독보도에서 시작된 사건"이라며 "백현동 사건도 지난 정부 감사원에서 혐의가 인정된다고 봐 (검찰에) 수사의뢰를 한 사건"이라고 밝혔다.

이어 "위례 특혜비리 사건도 투기자본감시센터에서 고발한 사건이고, 쌍방울그룹의 기업비리 사건도 지난 정부의 금융감독원과 금융감독 당국에서 수사를 의뢰한 사건"이라며 "변호사비 대납 사건은 소위 친문 계열이라고 하는 '깨어있는 시민연대'에서 문제제기한 사건"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제가 총장이 되고 나서 이 대표에 대해 새로 수사를 시작한 사건은 이번에 청구한 구속영장에 포함됐었던 위증교사 사건 단 1건"이라며 "그러나 그 사건도 백현동 사건을 수사하다 백현동 브로커의 휴대전화에서 녹음파일이 발견돼 수사를 시작한 것"이라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