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 800억 규모 유상증자...배터리 광물 공급망 확대

머니투데이 김도현 기자 2023.10.20 08:55
글자크기
/사진=STX/사진=STX


STX가 이차전지 광물 공급망 확대 등을 위해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STX는 지난 19일 이사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된다. 신규 발행주식은 보통주 736만주다. 최종 발행가액은 오는 12월 6일 공시된다. 신주는 기존주주와 실권주 일반공모 청약을 거쳐 내년 1월 5일 상장된다. 회사 관계자는 "대주주인 APC머큐리도 100억원 이상 이번 증자에 참여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STX는 확보한 자금을 니켈·리튬·그라파이트 등 이차전지 광물 공급망 확대를 위한 구매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STX는 지난 8월 니켈 매장량 세계 1위인 인도네시아에 법인 설립을 완료했고 최근에는 관련 인허가를 신청했다. 라이선스 발급이 예상되는 내년 1월 이후부터현지에서 니켈 판매 및 운송사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내달 론칭 예정인 글로벌 B2B 플랫폼 '트롤리고'의 세계 시장으로의 확대와 신재생 자원으로 주목받는 우드펠릿 물류 거점을 확대할 목적으로도 자금이 투입된다.



STX 관계자는 "이차전지 소재 전문기업으로서 동남아·남미·아프리카 등을 중심으로 공급망을 확대·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원자재와 산업재, 친환경 자원의 트레이딩 전문성은 물론 트롤리고를 통한 무역거래의 패러다임 변환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