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차 전환 1등은 벤츠·꼴찌는 스즈키…현대 기아는 몇위?

머니투데이 하수민 기자 2023.10.19 10:33
글자크기

그린피스 '2023년 글로벌 자동차기업 친환경 평가 보고서'

(MT리포트)신축 아파트 고정형 전기차 충전기 /사진=황시영(MT리포트)신축 아파트 고정형 전기차 충전기 /사진=황시영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글로벌 자동차기업 15곳의 기후변화 대응을 평가한 결과 메르세데스 벤츠의 친환경 대응이 가장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즈키는 업계에서 꼴찌를 차지했고 현대기아차는 9위를 기록했다.



19일 그린피스가 발표한 '2023년 글로벌 자동차기업 친환경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평가 결과 100점 만점에 41.1점을 받은 벤츠가 친환경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BMW(40점)와 상하이자동차(SAIC, 35.3점)가 2, 3위를 기록했다.

이는 △탈내연기관 계획 △공급망 탈탄소화 △자원 효율성·지속가능성 등 친환경 실적과 계획을 평가해 순위를 매긴 결과다.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무공해차(ZEV) 판매 비중(5.58%)에서 낮은 점수를 받아 9위에 머물렀다.

꼴찌를 차지한 일본의 스즈키는 지난해 단 1대의 전기차도 판매하지 않았다. 세계 최대 자동차 판매기업인 도요타도 전기차 전환 목표가 부재했다.

상하이차는 가장 많은 전기차 판매량을 기록했으나 철강 등 자재 조달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목표가 없어 감점 요인이 됐다.


그린피스는 "1위를 차지한 벤츠도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1.5도 이내로 유지하기에 부족하다"며 "거대 자동차 기업의 94%가 여전히 화석 연료로 운행되고 있어서 빠르게 탄소 배출량을 줄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