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신한은행과 저탄소 전환 ESG 금융지원 맞손

머니투데이 이세연 기자 2023.10.19 11:00
글자크기
S-OIL 안와르 알 히즈하지 CEO (오른쪽)와 신한은행 정상혁 은행장이 '저탄소 전환을 위한 ESG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S-OILS-OIL 안와르 알 히즈하지 CEO (오른쪽)와 신한은행 정상혁 은행장이 '저탄소 전환을 위한 ESG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S-OIL


S-OIL(에쓰오일)은 지난 18일 서울시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신한은행과 '저탄소 전환을 위한 ESG 금융지원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는 기후 위기에 공동으로 대응하고, 경쟁력 있는 자금 지원을 통해 저탄소 전환에 협력할 계획이다. 또 향후 다양한 친환경 비즈니스도 상호 협력한다. 특히 S-OIL이 진행 중인 수소, 바이오 연료, 연료전지 등의 신규 친환경 설비에 대해 정책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소통하기로 했다.

이번 MOU 체결은 탄소 배출량이 많은 업종인 정유산업에 속하는 S-OIL의 저탄소 전환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갈수록 중요해지는 기후변화 위기에 대해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양사가 수개월에 걸쳐 논의한 결과물이다.



S-OIL은 오는 2026년 완공을 목표로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인 '샤힌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샤힌 프로젝트를 통해 연료유 중심의 사업에서 석유화학 사업을 보다 확장하여 기업 체질을 변화시키고, 높은 에너지 효율성을 구현하여 동종 업계 대비 탁월한 저탄소 생산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기존 시설에 대한 에너지 효율성 개선, 수소 등 친환경 신에너지 사업 진출 등에서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S-OIL 관계자는 "ESG금융지원을 통해 S-OIL은 에너지 전환 시대에 대응하고 지속가능 성장을 실현하기 위한 다양한 투자 프로젝트를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되었다"며 "기존 사업 분야의 수익성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수소, 연료전지, 리사이클링 등 신에너지 관련 사업을 적극 추진하여 사회적 가치 실현과 친환경 트렌드에 발맞추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