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7기, 증권맨부터 의사·교수까지 '화려'…옥순은?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2023.10.19 08:30
글자크기
/사진=SBS Plus ENA '나는 솔로' 방송 갈무리/사진=SBS Plus ENA '나는 솔로' 방송 갈무리


'나는 솔로' 17기 출연자들의 '반전 스펙' 직업이 공개됐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플러스, ENA 예능프로그램 '나는 솔로'에서는 17기 남녀 출연자들이 자기소개 시간을 가졌다.

85년생 영수는 S사 반도체 개발 연구원이었다. 그는 "이성분들에게 어필할 제 자랑 세 가지가 있다. 자존감 높고 자신감이 항상 넘친다. 저랑 있으면 지루할 틈이 없다. 또 체력이 좋다"라고 강조했다.



영호는 91년생으로 "2019년에 의사 면허를 따고 인턴을 마쳤다. 3년 정도 공중보건의 생활을 마치고 정신과 전공의가 되기 위한 공부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캐나다 국적의 영식은 90년생 금융 외환 중개인이었다. 그는 "파워 J다. 데이트할 때 몸만 오시면 된다. 이상형은 성향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영식은 섬세한 선물을 준비해 여성 출연자들의 호감을 샀다.

모두가 궁금해한 영철의 직업은 증권맨이었다. 87년생이라는 그는 명문대를 졸업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서울에 아파트 자가로 보유하고 있다"라며 "인테리어랑 다 해놨으니까 식기세척기 하나만 딱 들고 오시면 된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Plus ENA '나는 솔로' 방송 갈무리/사진=SBS Plus ENA '나는 솔로' 방송 갈무리
83년생 광수는 대학병원 외과 촉탁의였다. 광수는 "앞으로 6개월간 재충전 시간을 가질 거다. 해외여행을 간다. 내년에 다른 지역에서 일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제주도 토박이라는 점도 눈길을 끌었다.


상철은 88년생이라며 "현재 광고회사 다니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상형에 대해서는 "지혜로운 분이 좋다. 외적으로는 사람 편하게 웃는 분에게 큰 호감이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여성 출연진들의 직업이 소개됐다. 92년생 영숙은 "박사 연구원, 직책은 연구 교수로 일하고 있다. 암 치료하는 방법을 개발하는 연구를 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사람 심리에 관심이 많아서 공부 겸 취미로 사이버대 수강을 듣고 있다. 미술도 배운다. 작년까지는 필라테스 강사로도 일했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더했다.

정숙은 90년생으로 L 전자 상품기획팀에서 일하며 부친 사업으로 태국에서 10년을 살다 왔다고 말했다. 그는 "저의 장점은 왕립 국제 학교에 다녀 다양한 인종과 문화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영자는 94년생으로 "이전에 S 병원에서 5년 차 간호사로 근무했고 A 병원에서 연구 간호사로 일하고 있다"며 본인이 간호사임을 밝혔다.

미모로 화제가 됐던 옥순은 "빠른 1990년생이다. 제가 하는 일은 세종시 마을에서 00을 운영한다"라고 소개했다. 직업은 공개되지 않았다. 옥순의 직업을 들은 출연진들은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높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