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플랫폼 '쑥쑥찰칵', 하나벤처스서 20억원 시리즈A 투자 유치

머니투데이 남미래 기자 2023.10.13 15:00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육아플랫폼 '쑥쑥찰칵', 하나벤처스서 20억원 시리즈A 투자 유치


육아 성장기록 플랫폼 '쑥쑥찰칵'을 운영하는 제제미미가 하나벤처스로부터 20억원 규모로 시리즈A 투자를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쑥쑥찰칵은 아이의 미디어 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부가 가치를 창출하는 육아 플랫폼이다. 아이의 사진과 영상을 자동으로 정리해주고 이를 활용해 각종 이모티콘, 성장 영상을 제작하고 가족에게 실시간 공유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쑥쑥찰칵에 업로드되는 아이의 사진과 영상은 하루에 약 40만건, 누적으로는 2억건이 넘는다.

쑥쑥찰칵은 입소문과 자연유입으로 누적 가입자 55만명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태어나는 아이 3명 중 1명 꼴로 가입하는 셈이다.



글로벌 버전 출시 전부터 교포를 중심으로 해외 가입자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이 달중 일본어 버전도 출시할 예정이다. 일본은 글로벌 1위 육아성장 플랫폼 '패밀리앨범'의 본고장으로, 서비스 사용자는 1500만명에 달한다. 패밀리앨범을 운영하는 믹시(Mixi)는 2조원 규모로 기업가치를 인정받기도 했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하나벤처스 강훈모 상무는 "최근 출산율은 사회 문제가 될 정도로 급락하고 있지만 키즈시장은 모든 가족이 아낌없이 지갑을 연다는 텐포켓(10 Pockets)이라는 신조어가 등장할 정도로 그 규모는 매년 커지고 있다"며 "쑥쑥찰칵은 과도한 마케팅 없이 건강하게 성장하여 슈퍼앱으로서의 가능성을 보고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투자자들은 알파세대(2010년 이후 출생)와 시니어를 모두 공략하려는 금융권과의 시너지에도 주목했다. 실제로 쑥쑥찰칵은 이미 이번 투자에 앞서 금융사와 미성년자 비대면 계좌 개설 업무 협약을 진행 중이다. 통신사 등 다양한 영역을 공략해야 하는 사업자들과도 광고 등 다방면으로 업무 제휴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국내 고객생애가치LTV) 확대와 해외 진출 개발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박미영 제제미미 대표는 "최근 빠르게 매출이 늘어나고 있는 구독과 광고 모델 그리고 아이 사진을 활용한 굿즈 판매까지 모두 글로벌에서도 즉각 실현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로서 이를 기반으로 빠르고 탄탄하게 글로벌 시장에 안착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