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協, 에스티팜과 mRNA 백신 개발 촉진 방안 논의

머니투데이 정기종 기자 2023.10.12 17:38
글자크기

10일 노연홍 회장 에스티팜 방문…개발 현황 점검 및 애로사항 청취

노연홍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가운데)이 지난 10일 경기도 안산시 반월캠퍼스 소재 에스티팜 이노베이션센터를 방문해 mRNA 백신 개발 현황과 개발 과정을 듣고 있다.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노연홍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가운데)이 지난 10일 경기도 안산시 반월캠퍼스 소재 에스티팜 이노베이션센터를 방문해 mRNA 백신 개발 현황과 개발 과정을 듣고 있다. /사진=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지난 10일 경기도 안산시 반월캠퍼스 소재 에스티팜 이노베이션센터를 방문해 mRNA 백신 개발 현황과 개발 과정의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협회에선 노연홍 회장과 엄승인 상무가, 에스티팜에선 김경진 대표와 성무제 부사장(혁신전략개발실장), 양주성 전무(바이오텍 연구소장), 최준영 상무(연구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에스티팜은 mRNA 백신 개발 현황을 공유했다. 양주성 전무는 "코로나19(COVID-19) 초기 바이러스를 겨냥한 mRNA 백신의 임상1상 시험을 최근 완료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이와 별개로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기 위한 또 다른 백신의 임상1/2a에 대한 IND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나 새로운 감염병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 백신 개발을 가속화하는 임상시험계획 신속심사가 당초 취지대로 효과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기존 백신과 신규 백신의 효능을 비교·평가하는 지표인 코로나19 바이러스 면역대리지표(ICP) 개발이 필요하다는 점과 대조백신을 임상 2a상부터 사용하도록 권고하는 방침이 개발사 입장에서는 부담이 된다는 점을 피력했다. 자금 확보에 난항을 겪는 현실에서 이를 개선하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지원이 절실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에 노연홍 회장은 "코로나19를 계기로 감염병 팬데믹과 같은 위기 상황에서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는지가 매우 중요한 과제가 됐다"며 "이번 방문을 통해 우리나라 기업이 mRNA 백신을 직접 개발, 생산할 수 있는 준비가 되어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국산 mRNA 개발 상황과 애로사항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논의해 협회 차원의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답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