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건설부문, '사업비 2.5조' 신안우이 해상풍력사업 실시설계 착수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2023.10.10 09:55
글자크기
신안우이 해상풍력 발전사업 조감도/자료제공=한화 건설부문신안우이 해상풍력 발전사업 조감도/자료제공=한화 건설부문


한화 (26,250원 ▼100 -0.38%) 건설부문이 총사업비 2조5000억원, 400MW급 규모 국내기업 주도 최초 대형 해상풍력사업 실시설계에 착수했다.

한화 건설부문은 10일 서울 용산구 신안우이PJ 합동사무소에서 신안우이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위한 실시설계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남철 한화 건설부문 풍력사업부장을 비롯해 한국남동발전, SK디앤디, 도화엔지니어링 관계자들이 참석해 신안우이 해상풍력 발전사업에 대한 세부 설계추진사항을 논의했다.



이 사업 주관사인 한화 건설부문은 SK디앤디와 함께 국내 최대 종합설계사인 도화엔지니어링을 설계사로 선정하고 지난 9월 용역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착수보고회를 기점으로 국내기업이 주도하는 최초의 대형 해상풍력사업인 신안우이 해상풍력 발전사업의 진행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신안우이 해상풍력사업은 전라남도 신안군 우이도 남동측 해역에 400MW급 해상풍력 단지를 건설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2022년 기준 국내 해상풍력 발전설비 누적 설비용량 124MW의 3배가 넘는 규모이다. 해당사업은 국내기업 주도의 국내 최초 대형 해상풍력 발전사업으로한화 건설부문이 주요 인허가 및 주민수용성 확보 등 개발을 주관하고 있다. 한국남동발전과 SK디앤디가 공동개발사로 참여 중이다. 한화 건설부문과 SK디앤디가 공동 시공을 맡고, 운영은 준공 후 20년간 한국남동발전이 책임 수행할 예정이다.



한화 건설부문은 2013년에 해상계측기 설치를 시작으로 이 사업을 추진해왔다. 2019년 발전사업허가를 획득하고 2021년 송전선로 이용계약을 체결했다. 실시설계 진행에 앞서 지역 어민 동의 하에 풍력발전기 및 해저케이블 설치 예정지의 상세지반조사를 완료했다. 올해 8월 환경영향평가까지 마쳤다. 향후 한화 건설부문은 공유수면 점용 및 사용 허가와 실시계획 승인을 받고 내년 하반기에 신안우이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착공할 예정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