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핸드앤몰트, 신안 퍼플섬 담은 소금 맥주 '솔트 061'

머니투데이 유예림 기자 2023.10.10 09:18
글자크기
/사진제공=오비맥주 핸드앤몰트/사진제공=오비맥주 핸드앤몰트


오비맥주의 수제 맥주 브랜드 핸드앤몰트가 지역 특산물 소금과 전남 신안군 퍼플섬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보라색 소금 맥주 '솔트 061(SALT 061)'을 출시했다. 이번 맥주는 핸드앤몰트가 3월부터 지역 특산물로 수제 맥주를 선보인 '로컬을 담다' 캠페인의 마지막 맥주다.



'솔트 061'은 전남 신안군의 퍼플섬을 상징하는 보라과 신안군에서 생산된 소금으로 만들어졌다. 제품명에는 특산물과 지역번호 '061'을 넣어 의미를 더했다. 퍼플섬은 신안군 안좌도의 부속 섬인 반월도와 박지도를 일컫는 곳이다. 섬 전체가 보라색으로 장식돼 있어 전남의 대표 관광지로 유명하다.

솔트 061은 상큼하면서도 짭조름한 맛의 독일식 '고제(Gose)' 사워 에일 맥주다. 고제는 독일 고슐라어 지방의 전통 맥주로 산미와 짠맛이 특징이다. 솔트 061의 IBU(맥주의 쓴맛을 100점 만점으로 매긴 단위)는 10으로 쓴맛이 덜하며 알코올 도수는 4.9%이다.



솔트 061과 곁들이기 좋은 '솔티드 무화과 치즈 케이크'도 페어링 음식으로 선보인다. 신안 특산물인 청 무화과에 설탕 코팅을 입힌 브륄레와 신안 소금을 뿌린 디저트다.

핸드앤몰트 브랜드 매니저는 "내년에도 브랜드 가치에 맞는 도전적인 캠페인을 진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핸드앤몰트는 '로컬을 담다' 캠페인을 통해 다양한 수제 맥주를 선보였다. '진저 063', '허니 054', '만다린 064' 맥주들은 출시 3주 만에 조기 완판되며 인기를 끌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