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역에 서울도서관 2.5배 규모 공공도서관 짓는다

머니투데이 김평화 기자 2023.10.10 11:15
글자크기
1단계 설계 공모작 중 하나/자료제공=서울시1단계 설계 공모작 중 하나/자료제공=서울시


청량리역 인근에 서울도서관 2.5배 규모로 들어설 예정인 공공도서관의 1단계 설계공모 결과가 발표됐다.



서울시는 시 최대 규모, 최고 수준의 공공도서관을 목표로 동대문구 청량리역 인근에 현재 서울도서관 2.5배 규모로 건립될 서울 시립도서관(동대문) 1단계 설계공모를 완료하고 그 결과를 10일 공개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립도서관(동대문)은 목조와 친환경 건축기법이 결합된 '하이브리드 공법'으로 조성된다. 1만6899㎡ 부지에 연면적 2만5000㎡, 야외정원 1만㎡ 규모다. 예정설계비 87억원을 포함해 약 3000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지난 8월 28일 시작된 국제 설계공모는 국내·외의 폭발적인 관심 속에 참가등록은 419팀(국내 243팀, 국외 45개국 176팀)이, 최종 작품접수는 116팀(국내 64팀, 국외 25개국 52팀)이 완료했다.

시는 미래지향적이고 혁신적인 도서관을 건립하기 위해 준비 단계에서부터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운영위원회와 심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전문성 확보과 공정한 심사를 위해 노력했다는 설명이다.

신승수 (주)디자인그룹오즈건축사사무소 대표가 설계공모 준비를 위해 운영위원장을 맡았다. 심사위원은 총 7명으로 △윤승현 연세대학교 교수 △김창균 (주)유타건축사사무소 소장 △이기옥 필립종합건축사 대표 △손진 이손건축사 사무소 대표 △김재경 한양대학교 교수 △박영애 의정부시 도서관과 과장 △서영애 기술사사무소 이수 대표가 심사를 진행했다.


1단계 작품심사에서 심사위원회는 2단계 설계공모에 참여할 5팀(국내 3팀, 국외 1팀, 국내+국외 1팀)을 선정했다. 2단계 설계공모에 참여할 5팀은 ㈜건축사사무소엠피아트(대한민국), Studio Contrapposto(콜롬비아), 소솔건축사사무소 콘소시엄(대한민국), 라온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대한민국+스페인), massmellow 컨소시엄(대한민국) 등이다.

1단계 선정팀은 2단계 심사에 기존 설계안을 보다 발전시켜 작품을 최종 보완 제출한다. 12월 중순 2단계 심사를 통해 최종 당선작을 선정한다. 2단계 공모는 오는 11일 공고를 시작으로 12월12일에 최종심사를 거쳐 같은달 15일에 당선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특히, 2단계 심사에서는 국제도서관연맹(IFLA)평가 기준을 준용해 기술검토와 작품심사를 진행한다.

김창규 도시공간기획담당관은 "서울 시민의 삶에 책과 감성을 더해주는 혁신적인 도서관 설계안이 당선 되도록 심사를 진행하겠다"며 "대상지의 여건 그리고 목조건축과 친환경적인 요소들이 디자인과 잘 결합된 도전적인 설계안들이 2단계에서 제안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