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팡이 짚고 '대장동·위례' 첫 재판 출석…질문엔 묵묵부답

머니투데이 박다영 기자 2023.10.06 11:00
글자크기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대장동·위례 개발사업과 성남FC 후원금 의혹 관련 첫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3.10.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대장동·위례 개발사업과 성남FC 후원금 의혹 관련 첫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3.10.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판사 김동현) 심리로 열린 대장동·위례 신도시 특혜 의혹 관련 첫 재판에 출석했다. 지난달 27일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과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사건과 관련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9일 만의 첫 외부 일정이다.



이 대표는 이날 검은색 승합차에서 지팡이를 짚으며 내려 법원으로 들어갔다. 취재진이 "영장 기각 뒤 첫 공개 일정으로 나온 심경을 말해달라", "대장동·위례 관련 혐의는 여전히 부인하느냐", "성남FC 후원금은 여전히 뇌물이 아니라고 보느냐" 등을 물었지만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이 대표는 성남시장 재직하면서 대장동 개발 사업 구조를 승인해 성남도시개발공사에 4895억원의 손해를 입게 하고 민간사업자에게 사업 정보를 제공하는 등 특혜를 줘 7886억원의 이익을 얻게 한 혐의 등으로 지난 3월 재판에 넘겨졌다.



위례 신도시 사업과 관련해서는 민간사업자에게 내부 정보를 제공해 시공사 등에 211억원 상당의 이익을 얻게 한 혐의를 받는다. 성남FC 구단주를 겸임하며 네이버·두산건설·차병원그룹 등에게 토지 용도변경 등 특혜를 주고 그 대가로 후원금 133억원을 내게 했다는 혐의도 있다.

이날 법원 출입구 앞에는 이 대표의 출석을 앞두고 지지자·반대자 100여명이 모여 몸싸움을 벌이면서 경찰이 제지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