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치료제 개발사 하이, 이사회 의장에 신희영 전 적십자사 총재 선임

머니투데이 남미래 기자 2023.10.04 10:30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신의영 하이 신임 의장/사진제공=하이신의영 하이 신임 의장/사진제공=하이


디지털치료제 전문기업 하이는 신희영 전 대한적십자사 총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고 4일 밝혔다.



신희영 의장은 국내 소아암 치료의 권위자로 소아암 환자의 권익을 위해 헌신해왔다. 1990년 백혈병 어린이후원회를 시작으로 조혈모세포은행(골수은행) 설립, 서울대병원 어린이병원학교 설립 등 지난 30여년간 어린이 병원과 혈액 사업 개선에 앞장서 왔다. 2020년 8월에는 대한적십자사 30대 회장에 취임했다.

신 의장은 경기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서울대 의대에서 석사 및 박사 취득한 뒤 본교 의대 교수를 역임했다. 서울대어린이병원에 학교를 설립하고 20년 동안 교장을 역임했다. 또한 대한수혈학회 부회장, 대한수혈학회 회장,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이사장, 서울대학교 연구부총장, 서울대학교병원 통합케어센터장,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신희영 의장은 "디지털치료제 분야는 향후 K-컨텐츠의 뒤를 이을 차세대 글로벌 주력 분야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라며 "그 동안의 의료계 경험을 살려 제품을 차별화하는데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진우 하이 대표는 "신희영 의장은 의사로서뿐만 아니라 행정이나 조직 운영 부분에서의 경험과 성과를 보유하고 있어 하이의 성장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하이는 진단과 치료를 결합한 디지털표적치료제(Digital Theranostics)를 개발하고 있다. 하이의 범불안장애 디지털치료제 엥자이렉스(Anzeilax)는 식약처로부터 확증적 임상실험 허가를 받아 진행 중이며, 치매 진단과 치료를 위한 알츠가드(Alzguard), ADHD 아동들을 위한 뽀미 (Forme) 등을 개발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