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깜짝할 새 끝난 황금연휴…2025년 더 긴 '꿀 연휴' 기다린다

머니투데이 하수민 기자 2023.10.04 06:28
글자크기
(용인=뉴스1) 김영운 기자 =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3일 오후 경기 용인시 기흥구 경부고속도로 수원신갈IC 인근 고속도로에서 귀경 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차량 429만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차량은 34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차량은 42만대로 전망됐다. 2023.10.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용인=뉴스1) 김영운 기자 =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3일 오후 경기 용인시 기흥구 경부고속도로 수원신갈IC 인근 고속도로에서 귀경 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차량 429만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차량은 34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차량은 42만대로 전망됐다. 2023.10.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내 연휴 돌려줘. 출근 전에 잠 안 와서 밤 꼴딱 샜다."

6일에 이르는 긴 추석 연휴가 끝난 가운데, 출근을 앞둔 직장인들 사이에 '연휴병'이 나타나고 있다. 이들은 벌써 다가올 2025년 추석 '꿀 연휴'에 주목하고 있다. 2025년 추석에는 이미 7일간의 휴일이 확정돼 있기 때문이다.

이번 추석 연휴에는 10월 2일 임시공휴일이 확정되면서 추석 연휴 첫날인 9월 28일부터 개천절인 10월3일까지 긴 연휴를 즐길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당장 다음 명절인 내년 설 연휴는 4일에 불과하다. 내년 추석 연휴는 올해보다 짧지만 쉴 수 있는 기간은 5일로 오는 설 명절보다 길다.

이에 누리꾼들은 2025년 역대급 추석 연휴를 기대하며 위안으로 삼고 있다.



임시공휴일 지정 없이도 7일간의 휴일이 이미 확정돼 있고, 10월 10일 금요일까지 임시공휴일이 된다면 최장 열흘간 연휴를 즐길 수 있다.

2025년 연휴는 10월 3일 금요일인 개천절부터 시작돼 주말인 4~5일을 거쳐 6일~8일까지 추석 연휴 기간, 이후 다음 날인 9일 목요일 한글날까지 이어진다.

여기에 10일인 금요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될 경우 주말인 11~12일까지 최장 열흘간의 황금 휴일이 완성된다.


이같은 황금 휴일이 예고되자 직장인들은 "2025년엔 꼭 유럽에 있어야겠다" "2년만 버티자" "비행기 티켓 지금 사놓아야 하나" 등의 반응을 보이고있다.

한편 임시공휴일은 국무회의와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지정된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내수진작과 경기둔화를 막기 위해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