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FD 거래 재개 한 달, 가장 많이 늘어난 종목은? "변동성 유의"

머니투데이 김사무엘 기자 2023.10.03 05:27
글자크기
CFD 거래 재개 한 달, 가장 많이 늘어난 종목은? "변동성 유의"


CFD(차액결제거래) 거래가 재개된 지 한 달이 지난 가운데 일부 종목을 중심으로 CFD 잔액이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CFD는 진입 가격과 청산 가격의 차액만큼 수익을 가져가는 파생상품의 일종인데, 레버리지 효과가 큰 만큼 주가 변동성을 더 키우는 요인이 되기도 한다.



3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CFD 거래가 재개된 지난달 1일부터 25일까지 금액 기준으로 CFD 잔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종목은 이오테크닉스 (204,500원 ▲2,500 +1.24%)다. 지난달 25일 기준 이오테크닉스의 CFD 잔액은 122억2568만원으로 8월31일 33억7965만원보다 88억4603만원(167%) 증가했다.

이오테크닉스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각종 IT기기 제작에 사용되는 레이저 장비를 만드는 회사로 올해 반도체 업종의 반등과 함께 주가도 크게 올랐다. 올 들어 지난 8월까지 주가는 154.4% 올랐는데 이중 7~8월에만 50% 이상 올랐을 정도로 최근 상승세가 가팔랐다.



지난달 1일 CFD가 재개된 이후 이오테크닉스에 CFD 매수세가 몰린 것도 최근 주가 상승세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CFD는 전체 투자금의 40%만 증거금으로 내면 주가 변동에 따른 차익을 노릴 수 있어 레버리지 효과가 크다. 주가가 오를 때는 더 높은 수익률을 낼 수 있지만 반대로 주가가 하락하면 손실폭은 더 커진다. 이오테크닉스는 9월 이후 CFD가 대거 몰렸으나 투자자들의 기대와는 달리 주가는 9월 고점 대비 23.4% 하락했다.

메지온 (40,450원 ▲600 +1.51%)주성엔지니어링 (36,750원 ▼3,250 -8.13%)도 유사한 사례다. 지난달 25일 기준 메지온과 주성엔지니어링의 CFD 잔액은 각각 100억9720만원, 48억7814만원으로 8월말 대비 54억833만원(115.34%), 43억8245만원(884.11%) 증가했다. 두 종목 역시 9월 초중순까지 주가가 급등했으나 현재는 조정이 진행 중이다.

알테오젠 (160,600원 ▼3,900 -2.37%)은 지난달 8일부터 25일까지 약 2주 동안 주가가 90.6% 급등했는데 9월 한 달 간 CFD 잔액 역시 134억872만원에서 168억6603만원으로 16.87% 늘었다. 하지만 지난달 26일 주가는 하루만에 21.85% 폭락하면서 상승분의 절반을 토해냈다. 이 기간 CFD 투자자 역시 상당한 손실을 입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주가 상승이 현재 진행형인 종목도 있다. 브이티 (16,620원 ▼80 -0.48%)는 올 들어 지난달 27일까지 286.7% 상승했고 9월 한 달 동안에도 56.5% 올랐다. 이 기간 CFD 잔액은 3억1867만원에서 39억88만원으로 846.26% 급등했다.

이밖에 더존비즈온 (45,550원 ▼100 -0.22%), CJ (96,900원 ▲1,900 +2.00%), 코람코라이프인프라리츠 (4,915원 ▲20 +0.41%), 호텔신라 (60,100원 ▼1,600 -2.59%), SK하이닉스 (156,200원 ▼1,800 -1.14%), 티로보틱스 (19,500원 ▼550 -2.74%), JYP Ent. (73,700원 ▼800 -1.07%), 금양 (96,500원 ▲1,600 +1.69%) 등이 CFD 거래 재개 이후 잔액이 증가했다.

CFD 거래 재개 한 달, 가장 많이 늘어난 종목은? "변동성 유의"
CFD 잔액이 가장 많은 종목은 제이알글로벌리츠 (4,120원 ▲80 +1.98%)다. 지난달 25일 기준 585억2587만원을 기록했는데 전월 대비 0.36% 소폭 감소했다. 뒤를 이어 △유한양행 (67,400원 ▼1,300 -1.89%)(505억3486만원, 이하 CFD 잔액) △넥스틴 (76,200원 ▲1,400 +1.87%)(404억74만원) △삼성전자 (73,400원 ▲200 +0.27%)(300억9296만원) △율촌화학 (41,450원 ▲1,500 +3.75%)(293억1393만원) △메디톡스 (158,000원 ▼2,300 -1.43%)(257억2925만원) △메디포스트 (7,050원 ▼120 -1.67%)(253억4162만원) △원텍 (8,450원 ▼60 -0.71%)(194억159만원) △메리츠금융지주 (83,100원 ▼1,100 -1.31%)(193억9513만원) △우리금융지주 (14,900원 ▲380 +2.62%)(182억7421만원) 등이 CFD 잔액 상위에 올랐다.

CFD 잔액이 종목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크지 않지만 과열의 지표 중 하나로 인식된다는 점에서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 4월 라덕연 일당의 주가조작 의혹 사태 당시에도 CFD 비중이 높았던 종목 위주로 높은 변동성을 보였다.

라덕연 일당은 삼천리, 서울가스 등 일부 종목의 시세를 조종하며 부당 이익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CFD 계좌를 적극 활용했다. 투자자가 누군지 드러나지 않고 높은 레버리지를 얻을 수 있다는 CFD의 장점 덕분이다. 하지만 어느 순간 주가가 급락하기 시작하면서 CFD 비중이 높았던 종목들은 연속 하한가를 기록하는 등 큰 조정을 겪었다.

금융당국은 라덕연 사태 이후 CFD 제도를 보완하기 위해 지난 5월말부터 8월말까지 3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CFD 거래를 중지했다. 거래 재개 이후 시장 전체 CFD 잔액은 1조2772억원으로 8월말 대비 0.37% 소폭 증가에 그쳤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