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양자 사피엔스와 양자 기술 연구개발 위해 '맞손'

머니투데이 김승한 기자 2023.09.22 10:03
글자크기
고려대학교 양자대학원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손인혁 SK텔레콤 혁신사업담당(왼쪽)과 최만수 양자 사피엔스 인재 양성센터장. /사진=SK텔레콤고려대학교 양자대학원에서 열린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손인혁 SK텔레콤 혁신사업담당(왼쪽)과 최만수 양자 사피엔스 인재 양성센터장.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50,900원 ▼200 -0.39%)은 양자 사피엔스 인재 양성센터와 양자기술 분야의 연구개발 및 교류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양자 사피엔스 인재 양성센터는 양자 전문 인재 양성을 목표로 지난해 설립된 국내 유일 산학연 컨소시엄이다. 7개 기업, 9개 대학, 4개 연구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2030년까지 양자정보산업이 요구하는 전문인력 180명 이상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양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양자통신, 양자암호, 양자컴퓨팅, 양자센싱, 양자 기반 AI(인공지능) 등 양자기술에 관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 및 공동 연구 등에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또 SK텔레콤이 제안하는 연구개발 과제를 양자 사피엔스 인재 양성센터가 수행하고 양자기술 분야에 대한 공동 세미나 및 워크숍을 개최하기로 했다.

특히 SK텔레콤은 양자과학인재 양성을 위해 사내 교육 프로그램 등에 양자 관련 교육 콘텐츠 개발 및 미래 인재의 실무역량 증진을 위한 인턴십 프로그램 시행도 검토 중이다. 이와 함께 양자 산업 시장 조사, 사업 영역 확정을 고려하는 양자컴퓨팅 분야에 대한 시장 조사, 양자 기반 AI 등의 연구개발에 대해서도 협력할 계획이다.



손인혁 SK텔레콤 혁신사업담당은 "이번 협력은 국가적 차원에서 강조하는 양자과학인재 양성에 기여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양측은 눈앞으로 다가온 양자시대에 발맞춰 긴밀히 협력해 양자 생태계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