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코젠 자회사 스킨메드, IPO 나선다..주관사는 NH

머니투데이 김소연 기자 2023.09.19 15:36
글자크기
아미코젠 자회사 스킨메드, IPO 나선다..주관사는 NH


아미코젠 (7,150원 ▲50 +0.70%)의 자회사 스킨메드가 상장을 추진한다. 스킨메드는 코스메슈티컬(화장품과 의약품의 합성어) 전문기업이다.

스킨메드는 19일 코스닥 상장을 위해 NH투자증권과 지난 8월 대표 주관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스킨메드는 2008년 주요 대학의 피부과 교수 6명과 개업의사 20여명이 창업한 회사로 현재 더마코스메틱 사업 및 피부임상시험센터와 의약품 신약 개발을 위한 R&D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2015년에는 아미코젠이 회사를 인수해 동사의 지분 37.32%를 보유하고 있다.

더마코스메틱 사업은 피부과 병원을 주축으로 코슈메티슈컬 화장품 및 의료기기 보습제 를 판매하고 있다. 의료기기 보습제는 올해 8월에 SPF50+, PA++++ 자외선차단 기능을 포함한 제품으로는 국내 최초 식약처 의료기기 인증을 받았고, 23년 10월부터 전국 병의원에 판매할 예정이다. 주름개선 화장품 원료인 메디펩6PN은 국제화장품성분(INCI) 등록 및 국제화장품성분사전(ICID)에 등재됐고 올해 11월 특허등록을 완료해 내년부터 판매할 예정이다.



스킨메드는 신약 개발 회사로 발돋움 하기 위해 보폭을 넓혀가고 있다. 보툴리늄 톡신(이하 보톡스)을 대체할 펩타이드 신약인 아리포타이드의 국내 및 글로벌 특허를 위한 전임상을 올해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아리포타이드는 단백질의 구성요소인 아미노산이 연결된 중합체를 기반으로 해 생체 친화적이며 보톡스의 독성을 개선해 보톡스 대비 750배의 높은 안정성을 자랑한다.

특히,기존 보톡스가 효능 발생까지 3~7일이 소요되는 반면, 펩타이드는 신경세포의 말단에 존재하는 아세틸콜린 수용체에 결합해 빠른 효과를 내는 것이 특징이다. 아리포타이가 펩타이드 보툴리늄 톡신을 대체할 수 있는 신약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아리포타이드 신약에 대한 원천 물질을 미국 특허청에 특허 등록했고 올해 12월까지 전임상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또 탈모, 아토피 및 건선 등의 난치성 피부 질환 치료를 위한 피부외용제 개량신약도 개발 중이다.

신용철 스킨메드 대표이사는 "2025년 상장 예심을 신청해 3분기 안에 상장할 계획"이라며 "스킨메드만의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신약을 개발해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