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티지오, 동국대와 문화콘텐츠 산업 발전 협력…기부금 5억원 약정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09.15 14:24
글자크기
(왼쪽부터) 판타지오 신영진 대표와 동국대 윤재웅 총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판타지오(왼쪽부터) 판타지오 신영진 대표와 동국대 윤재웅 총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판타지오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 판타지오 (218원 ▲4 +1.87%)는 동국대와 한류 연구 진흥·인재 양성, 문화콘텐츠 산업 발전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서는 동국대에 5억원 기부금 전달 약정식도 함께 진행됐다.

협약식에는 판타지오 측 남궁견 회장, 신영진 대표, 선운사 경우스님, 소영주 교수를 비롯해 동국대 윤재웅 총장, 성상현 기획부총장, 하홍열 대외협력처장, 박찬규 기획처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판타지오는 매니지먼트, 음반 제작, 영화, 드라마 제작, 해외 공연 사업 등 국내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대표적인 아티스트로는 차은우, 최유정, 옹성우, 백윤식 등이 소속돼 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공동 연구과제 개발 및 운영 △공동 교육 프로그램 개설 및 운영 △문화 콘텐츠 발굴을 위한 시 문학상 및 극본 공모전 운영 등을 추진키로 했다.



판타지오와 동국대는 격년으로 극본 공모전을 공동 개최할 예정이다. 판타지오는 드라마 제작을 위한 창작 소재를 선점하고 동국대에 드라마, 영화 등 2차 창작에 따른 수익의 10%를 기부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향후 10년간 격년으로 상금 1억원을 동국대에 기부하기로 했다"며 "이는 지식 재산권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산학협력 모델로 기업의 이익을 대학에 환원하는 미래지향형 선순환 기부 형태"라고 설명했다.

윤재웅 동국대 총장은 "이번 협약식을 통해 예술분야의 강점을 지닌 동국대와 한류 문화의 선두주자인 판타지오가 K-컬처 분야를 이끌어 나갈 전문가를 양성하는 계기가 됐다"며 "한류가 단순한 시류가 아닌 전문적인 학문으로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동국대가 한류 연구의 전초기지 역할을 수행해 우리나라 엔터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궁견 판타지오 회장은 "이번 협약식으로 자사는 콘텐츠 제작에 있어 강력한 경쟁력인 참신한 창작물을 우선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문화적 역량을 갖춘 기관, 기업 등과 협력해 글로벌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