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락실 전설 '스트라이커즈1945', 컴투스 모바일 게임으로 재탄생

머니투데이 배한님 기자 2023.09.14 14:33
글자크기

'스트라이커즈1945:RE' 글로벌 출시…원작 공식 라이선스로 도트 그래픽 재현

/사진=컴투스/사진=컴투스


오락실 게임 시대를 풍미했던 비행 슈팅 게임 '스트라이커즈1945'가 모바일 게임으로 돌아왔다.

컴투스 (39,150원 ▲450 +1.16%)는 14일 모바일 비행 슈팅 게임 '스트라이커즈1945: RE'의 글로벌 서비스를 정식으로 시작했다고 밝혔다. 스트라이커즈1945: RE는 한국을 비롯해 미국·일본·유럽 등 글로벌 170여 개국에서 총 10개 언어로 서비스된다.

스트라이커즈1945: RE는 일본 게임사 사이쿄의 '스트라이커즈1945' 시리즈 IP(지식재산권)를 기반으로 국내 개발사 피버 게임즈가 개발한 모바일 비행 슈팅 게임이다. 기존 작품 속 비행 기체부터 각 스테이지 및 챕터별 보스 패턴까지 원작을 그대로 살리면서, 스킬 조합과 기체 강화 등 성장 요소를 도입해 새로운 재미를 더했다. 원작 도트 그래픽까지 원작 그대로 재현했다.



한지훈 컴투스 게임사업부문장은 "스트라이커즈1945: RE는 원작의 감성에 새로운 시스템까지 갖춰 한층 더 발전한 모습으로 재탄생한 작품이다"며 "오락실 세대는 물론이고 캐주얼 게임을 선호하는 유저층까지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