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윈테크, 1042억원 규모 수주 계약 체결 "성장 모멘텀 본격 확대"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3.09.12 14:17
글자크기
코윈테크 (21,400원 0.00%)가 글로벌 대형기업과 1042억원 규모의 이차전지 자동화시스템 턴키(Turn-key)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지난해 매출액 대비 51.8% 규모다. 계약기간은 2025년 7월 27일까지다. 계약 상대방과 공급 지역 등 자세한 내용은 경영상 비밀 유지 사유에 따라 계약 만료일까지 유보된다.

이번 계약을 코윈테크의 수주잔고는 4500억원까지 늘어났다. 북미와 유럽, 국내 지역의 턴키(Turn-key) 추가 수주가 예상되면서 올해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대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코윈테크 관계자는 "배터리 시장의 성장과 함께 신규 업체들이 나타나는 가운데, 당사는 2012년도부터 쌓아온 차별화된 기술력, 레퍼런스, 생산 능력(CAPA), 안정적인 재무구조 등 종합적인 경쟁력을 통해 글로벌 탑티어(Top-Tier) 배터리사들과 밀접한 관계를 이어나가고 있으며, 특히 국내 배터리사들의 우수 협력사로 선정돼 안정적인 공급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북미향 프로젝트로 가동중인 제3사업장까지 포함해 코윈테크의 총 생산능력(CAPA)은 5000~6000억원 규모이기 때문에 향후 신규로 확보한 고객사들의 기가팩토리급 추가 증설 물량까지 감안하면 수주와 실적에 대한 성장 모멘텀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전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