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가치 제고 약속 지킨다"…현대백화점그룹, 지주사 자사주 소각

머니투데이 임찬영 기자 2023.09.11 15:16
글자크기
/사진제공=현대백화점/사진제공=현대백화점


단일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현대백화점그룹이 지주회사(현대지에프홀딩스 (4,395원 ▲165 +3.90%))의 자사주를 소각하고 그룹 내 모든 상장사가 참여하는 통합 기업설명회(IR)를 열기로 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의 지주회사인 현대지에프홀딩스는 11일 이사회를 열고 자사주 649만5431주를 소각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공시했다. 현물출자 완료 후 발행주식 총수의 4.0%에 해당하는 규모로 오는 11월 8일 예정된 임시 주주총회에서 결의한 뒤 12월 12일 소각할 예정이다.



현대지에프홀딩스(분할 전 현대그린푸드)는 지난 1월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현대지에프홀딩스 자사주를 분할 이후 1년 내 소각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이번 자사주 소각 결정은 시장과 주주들에게 약속했던 부분을 실천에 옮긴 것으로 주주가치를 키우겠다는 그룹의 의지를 시장에 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자사주 소각과 더불어 시장과 소통 강화에도 나선다. 12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 NH증권타워에서 현대백화점·홈쇼핑·그린푸드 등 현대백화점그룹 내 13개 상장사가 모두 참여하는 통합 IR 행사인 '코퍼레이트 데이(Corporate Day)'를 열 예정이다.



NH투자증권이 주관하는 이번 IR 행사에는 신영자산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 키움투자자산운용, IBK자산운용 등 20여 기관 투자자들이 참석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13개 상장사 IR 담당 임원들이 직접 나와 각 상장사의 사업 개요와 하반기 경영상황, 성과, 중장기 성장전략, 그리고 주주환원 계획 등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단일 지주회사 체제 전환에 맞춰 시장 관심을 높이고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 그룹 통합 IR 행사를 열게 됐다"며 "각 상장사 투자 정보와 경영전략, 주주환원 계획 등을 시장에 공유하고 다양한 시장의 니즈를 파악해 저평가된 각 사의 기업가치를 끌어올리는데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13개 상장사가 참여하는 그룹 통합 IR 행사를 매년 상·하반기 정례화하는 것은 물론 배당 확대와 무상증자 등 기업가치를 높일 수 있는 주주친화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현대백화점그룹은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해 올해 초 13개 상장사 재무담당 임원들로 구성된 '그룹가치제고위원회'를 신설해 운영 중이다.
TOP